경북 포항화장장 이전 가속화 된다

장사시설 설치조례 입법예고

경북 포항시의 해묵은 숙제인 포항화장장 이전이 가속화될 전망이다.

8일 포항시에 따르면 '포항시 종합장사시설 설치 조례'가 입법예고 되면서 추모공원 건립이 본격화되고 있다.

포항시는 시립화장장의 화장 능력이 한계에 도달하면서 시설 노후화가 심각해 화장 후 안치할 수 있는 봉안시설, 자연장지 등이 부족, 종합장사시설 건립 필요성이 제기됐다.

이 조례안은 오는 26일까지 21일간 입법예고되고, 추모공원 건립을 위한 추진 근거가 된다.

포항시는 입법예고 후 조례가 시행되면 장사분야 전문가, 지역주민 대표 등 종합장사시설 설치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건립 규모, 건립 부지 선정을 위한 공개모집 기준과 심사에 관한 사항, 건립 지역의 범위 및 지원 등을 심의하게 된다.

추모공원 건립에 가장 중요한 부지 선정은 주민공모제로 시행될 예정이다.

추모공원은 최첨단 공해방지설비를 갖춘 화장시설을 기본으로 장례식장, 산골을 위한 유택 동산, 친환경적인 수목장 및 잔디장, 봉안시설이 함께 하는 종합장사시설로 조성된다.

정기석 포항시 복지국장은 "이번에 조성되는 장사시설은 주민들을 위한 체육, 문화, 복지 등 공익복지시설"이라며 "시민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고품질의 장사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