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전교조 "반대" vs 교총 "찬성"…교육계 의견 엇갈리며 혼란

대학교육협의회, 대학 절반 이상이 '정시 30% 미만이 적정' 밝혀

앞으로 정시 비중을 늘리겠다는 정부 방침을 두고 교육계가 혼란에 빠졌다. 대학,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은 정시 확대에 부정적인 반면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는 이를 수긍하는 등 의견이 엇갈리면서 갈등이 숙지지 않을 조짐이다.

전국 4년제 대학의 절반 이상은 대학 입시의 정시모집 인원 비중에 대해 '30% 미만이 적정하다'고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이하 대교협)가 최근 회원 대학 198개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이 23일 이 자료를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전체 모집인원 대비 수능시험 위주 전형의 적정한 비율은 어느 정도라고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회신 대학의 52.8%(47곳)가 '30% 미만'이라고 답했다. 이어 '30% 이상~40% 미만'(34.8%), '대학 자율에 맡겨야 한다'(6.7%) 등의 순이었다. 수능 위주 전형이 50% 이상이어야 한다고 답한 대학은 한 곳도 없었다.

또한 '학교생활기록부 항목 추가 축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56.2%(50곳)가 '축소 반대'라고 답했다.

대학들의 생각은 정시 비중 확대라는 정부의 방안과 반대라는 게 다시 한 번 확인된 셈이다. 더욱이 진보 색채를 띠는 전교조와 그보다 보수적인 교총 등 교육계 내에서도 이를 두고 의견이 엇갈려 논란이 더욱 커질 전망이다.

전교조는 정시 비율을 높이는 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전교조는 이날 성명서를 내고 "정시는 계층 대물림 등 공정성을 해칠 가능성이 다분하고, 교육 기회의 균등을 제대로 구현하지 못한다"며 "정부는 정시 확대 방침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교총의 입장은 전교조와 또 다르다. 교총 측은 "수시·정시 비율이 지나치게 한쪽에 쏠리는 문제를 해소하고 균형을 이뤄야 한다는 측면에서 정시 확대에 대해 일정 부분 공감해왔다"며 "다만 현장 교원과 학생, 학부모 등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점진적으로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