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최종 절충안, 15일까지 합의 안 되면 강행

군위 우보, 군위 소보·의성 비안 후보지별 직접 투표…주민찬성률에 투표 참여율도 반영
군위·의성 합의 불발 시 대구시·경북도·국방부 합의 추진

권영진 대구시장(왼쪽부터), 김영만 군위군수, 김주수 의성군수,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13일 오후 대구시청에서 통합신공항 최종후보지 선정 주민투표 방식에 대해 회동을 가진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정운철 기자 woon@imaeil.com 권영진 대구시장(왼쪽부터), 김영만 군위군수, 김주수 의성군수,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13일 오후 대구시청에서 통합신공항 최종후보지 선정 주민투표 방식에 대해 회동을 가진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정운철 기자 woon@imaeil.com

대구시와 경상북도, 군위군과 의성군 4개 지방자치단체장이 13일 대구시청에서 전격 회동하고,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최종 이전지 선정을 위한 마지막 절충안을 협의했다.

이번 협의에서 대구시와 경북도는 군위·의성군 측에 군위 우보, 군위 소보·의성 비안 후보지에 대한 직접 투표를 진행하고, 후보지 선정 기준에 주민투표 찬성률뿐만 아니라 투표 참여율을 함께 반영하는 절충안을 제시했다.

군위군민은 2개 후보지에 각각 투표하고, 의성군민은 군위 소보·의성 비안 1개 후보지에 투표하는 방식이다.

또 군위·의성군이 오는 15일 오전까지 이 절충안에 대한 최종 의견을 표명하지 않을 경우 대구시와 경북도, 국방부가 합의해 선정 절차를 추진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달 21일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 김영만 군위군수, 김주수 의성군수는 경북도청에서 먼저 회동했다.

당시 단체장들은 군위군민은 군위에, 의성군민은 의성에 각각 공항이 들어서는 데 찬성하는지를 묻는 방식으로 주민투표를 하기로 구두로 합의했다. 군위 찬성률이 높으면 군위 우보면을, 의성 찬성률이 높으면 의성 비안면·군위 소보면을 공항 최종 이전지로 정하는 방식이다.

그러나 이 같은 구두 합의 방식에 대한 확약서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군위군 측이 이의를 제기했다. 군위군은 군 단위 투표 방식은 군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과 주민투표법에 위배된다며 강하게 반발했고, 결국 이날 절충안 협의로 이어졌다.

김영만 군위군수(왼쪽부터), 이철우 경북도지사, 권영진 대구시장, 김주수 의성군수가 13일 오후 대구시청 시장실에서 통합신공항 최종후보지 선정 주민투표 방식에 대해 회동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정운철 기자 woon@imaeil.com 김영만 군위군수(왼쪽부터), 이철우 경북도지사, 권영진 대구시장, 김주수 의성군수가 13일 오후 대구시청 시장실에서 통합신공항 최종후보지 선정 주민투표 방식에 대해 회동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정운철 기자 woon@imaeil.com

이날 절충안의 골자는 법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군위 우보, 군위 소보·의성 비안면에 대한 직접 투표 방식을 채택하는 것이다.

또 주민투표 찬성률에 투표 참여율을 더해 자칫 소수의 주민 의견으로 통합신공항 최종 이전지가 결정 나는 오류를 막자는 것이다.

다만 이 같은 절충안에 대해 군위군과 의성군이 합의를 이뤄낼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특히 군위군, 의성군 등 군 단위 투표 방식을 제안했던 의성군이 절충안을 받아들일 수 있느냐가 관건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더 이상 시간이 없다. 15일 오전까지 군위·의성군의 의견을 수렴하고, 만약 절충안에 대해 합의가 되지 않을 경우 대구시와 경북도, 국방부가 서로 의견을 내 합의를 통해 결론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김영만 군위군수, 이철우 경북도지사, 김주수 의성군수가 13일 오후 대구시청 시장실에서 권영진 시장과 통합신공항 최종후보지 선정 주민투표 방식에 대해 극비 회동을 가진 뒤 시청사를 떠나고 있다. 정운철 기자 woon@imaeil.com 김영만 군위군수, 이철우 경북도지사, 김주수 의성군수가 13일 오후 대구시청 시장실에서 권영진 시장과 통합신공항 최종후보지 선정 주민투표 방식에 대해 극비 회동을 가진 뒤 시청사를 떠나고 있다. 정운철 기자 woon@imaeil.com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