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병원장은 약속 지켜라"…경북대병원 비정규직 결의대회

노조 “서울대병원 탓하다가 이제와서 다른 핑계거리 찾아”
경북대병원 측 “서울대병원 노사간 협의는 참고사항일 뿐”

10일 오후 경북대학교병원 본관 앞에서 열린 '국립대병원 직접고용 투쟁결의대회'에서 3연맹 병원(경북대,부산대,충남대병원) 노동자들이 정규직전환을 요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10일 오후 경북대학교병원 본관 앞에서 열린 '국립대병원 직접고용 투쟁결의대회'에서 3연맹 병원(경북대,부산대,충남대병원) 노동자들이 정규직전환을 요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경북대병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직접고용을 통한 정규직 전환을 요구하며 결의대회를 벌였다.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제공. 경북대병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직접고용을 통한 정규직 전환을 요구하며 결의대회를 벌였다.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제공.

경북대병원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정규직 전환을 요구하며 3개 노조가 결의대회를 가졌다. 이들 노조는 경북대병원이 서울대병원 핑계를 대며 정규직 전환을 미루다가 서울대병원이 지난달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직접 고용키로 합의한 뒤에는 기존 입장을 뒤집었다고 주장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민주일반연맹, 보건의료노조는 10일 정오 경북대병원 본관 앞에서 집회를 열고 "정호영 경북대병원장은 더이상 시간을 끌지 말고 약속을 지키라"며 "2년 넘는 세월 동안 책임을 회피하며 서울대병원을 탓하더니 이제 와서 다른 핑곗거리를 찾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경북대병원을 포함한 지방 국립대병원의 자회사 고용안을 비판하며, "현재 용역업체에 주는 재정만으로도 충분히 직접고용 전환이 가능한데도 병원은 '돈이 많이 든다'는 말만 반복하고 있다"고 했다.

최준식 공공운수노조 위원장은 "지방 국립대병원이 비정규직 노동자를 볼모로 시간 끌기를 하고 있다"며 "교육부가 모든 문제를 해결해주기를 바라며 버티는 지방 국립대병원장들은 공공기관의 대표로서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경북대병원 관계자는 "서울대병원 노사간의 결정은 방향성을 정하기 위한 참고사항일 뿐이며, 이를 따를 것이라고 확답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경북대병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직접고용을 통한 정규직 전환을 요구하며 결의대회를 벌였다.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제공. 경북대병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직접고용을 통한 정규직 전환을 요구하며 결의대회를 벌였다.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제공.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