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하고 특색 있는 교육과정이 경쟁력 키운다'..성의여고, 대건고 사례

성의여고는 중간고사 없는 학교, 제대로 된 수행평가로 교육의 질 높여
대건고는 학생들 진로 고려한 맞춤형 프로그램 운영, 질 높은 강의 제공

과거엔 배치기준표(잣대)를 두고 필기시험 성적과 비교해 지망 대학을 정했다. 그게 고교의 진학지도였다. 하지만 시대가 변했다. 수시모집, 그 중에서도 학생부종합전형이 대세로 자리잡았다. 학생부에 기록된 내용이 중요한 시대다. 독서·동아리 활동, 과목별 특기 사항 등 다양한 것이 학생부에 담긴다. 자기소개서도 마찬가지다.

학교의 '교육과정'이 잘 짜여 있다면 학생부 내용이 풍성해질 가능성도 그만큼 커진다. 교육과정은 단순한 '수업 시간표'가 아니다. 학교에서의 학습 과목과 성취 목표, 학습 시간 등 교육 내용과 활동을 체계적으로 편성한 기본 계획이다. 학교 교육의 뼈대인 셈이다.

수능시험 위주 교육에서 벗어나 특색 있는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라는 말도 교육과정을 잘 짜라는 지적과 궤를 같이 한다. 바꿔 말하면 교사가 교육과정에 대해 제대로 이해하지 못할 경우 진학지도도 빈 수레에 불과하다는 의미다. 학생의 진로에 맞춰 다양한 교육과정을 제공하는 학교들이 있어 살펴봤다.

◆성의여고의 학생 성장 중심 수업

김천 성의여고는 학생 스스로 공부하는 분위기를 만들어 나간다. 중간고사가 없는 대신 수행평가가 수시로 이어지고, 방과후엔 다양한 강의가 학생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성의여고 학생들의 모둠 수업 모습. 성의여고 제공 김천 성의여고는 학생 스스로 공부하는 분위기를 만들어 나간다. 중간고사가 없는 대신 수행평가가 수시로 이어지고, 방과후엔 다양한 강의가 학생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성의여고 학생들의 모둠 수업 모습. 성의여고 제공

김천 성의여고(교장 김광석)는 중간고사가 없는 학교다. 교육과정은 수행평가 위주다. 발표, 토론, 실험, 관찰이 중시된다. 수능시험에 초점을 맞춘 교육과정도 과감히 탈피했다. 이 정도면 파격적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생각은 있어도 이를 실천하긴 쉽지 않다.

성의여고도 예전엔 다른 학교와 별반 다를 게 없었다. 수업은 수능시험에 대비한 것이었다. 야간 자율학습도 마찬가지. 2016년 김광석 교장이 취임하면서 학교가 변하기 시작했다. 김 교장은 다른 학교들의 우수 사례를 챙기면서 수업과 평가가 바뀌어야 하고, 학생 중심으로 교육과정이 변해야 한다는 결론을 내렸다.

김 교장은 "암기식, 수능 대비 수업은 꿈을 키우기 어렵고 경쟁력도 떨어진다고 판단했다"며 "학교 교육과정이 주입식에서 탈피해야 한다는 생각 아래 창의성, 비판적 사고력, 문제 해결 및 협업 능력을 기르는 모둠 학습과 수행평가에 초점을 맞췄다"고 했다.

2017년 경북 고교 중에선 처음으로 중간고사를 없앴다. 대신 수행평가의 비중을 절반 이상으로 늘렸다. 물론 어려움이 뒤따랐다. 가장 큰 문제는 평가의 공정성 시비. 쉽게 말해 교사가 수행평가에 준 점수를 믿을 수 있느냐였다.

권영일 성의여고 교감은 "그 벽을 넘기 위해 학생 설문과 모니터링, 학생과 교사의 평가 분석회, 교사의 평가 연수 개최 등 끊임없이 노력했다"며 "힘든 과정이었지만 소득이 있었다. 평가의 객관성과 공정성을 높였고, 학교 구성원들의 신뢰를 얻었다. 대학 입학사정관들의 반응도 상당히 좋다"고 했다.

성의여고의 수행평가는 다른 학교와 다르다. 기본점수를 상당히 높게 주면서 사실상 수행평가가 형식에 그치게 하는 모습은 성의여고에서 볼 수 없다. 한두 번 진행하고 마는 것도 아니다. 채점 요소와 평가 기준을 꼼꼼히 정하고, 평가 횟수도 많다. 한 학기에 한 과목당 5~6회 진행한다.

방과후학교도 다채롭다. 학생들이 진로 심화 능력을 키울 수 있도록 ▷교과 분야 중 관심 있는 분야를 파고드는 '주제 탐구' ▷교과와 연계한 '독서 강독' ▷글쓰기 강좌 ▷수능시험이 아니라 심화학습 위주인 '교과 강좌' 등으로 세분화했다.

특정 주제 연구 후 논문, 보고서를 작성하는 과제탐구 활동(R&E)은 김천 혁신도시 공공기관의 전문 인력, 지역 대학과 연계해 진행한다. 야간 자율학습 역시 남다르다. 화상교육 시스템을 구축해 원어민, 카이스트와 연결한 수업을 진행하며 중소 도시에 자리하고 있다는 지리적 약점을 뛰어 넘었다.

1학년 박슬비 학생은 "학술제, 대학 탐방 전공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학생 주도로 진행된다는 게 우리 학교의 특징"이라며 "강의식에서 탈피한 수업 덕분에 재미와 흥미를 느낄 수 있다. 선생님들이 우리의 활동과 수행평가를 세밀히 관찰하고 기록해주기 때문에 학생부 내용도 풍성해진다"고 자랑했다.

◆대건고의 진로·전공 맞춤형 교육

대구 대건고는 학생들의 적성과 능력을 고려해 맞춤형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데 관심을 쏟고 있다. 아들과 아버지, 교사가 함께하는 둘레길 걷기 프로그램은 서로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는 한편 지역 사회와 문화 유산을 보고 느끼는 과정이다. 대건고 제공 대구 대건고는 학생들의 적성과 능력을 고려해 맞춤형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데 관심을 쏟고 있다. 아들과 아버지, 교사가 함께하는 둘레길 걷기 프로그램은 서로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는 한편 지역 사회와 문화 유산을 보고 느끼는 과정이다. 대건고 제공

자율형사립고는 일반고보다 교육과정을 좀 더 자유롭게 운영할 수 있다. 하지만 수능시험 위주 교육과정을 고수하거나 다양한 수요에 부응하는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지 않는 곳도 적지 않다. 대구 대건고(교장 이대희)의 노력이 더 눈에 띄는 이유다.

대건고는 학생들의 개별 능력과 적성을 고려한 맞춤형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데 관심을 쏟고 있다. 학생부종합전형에 대비한 학업 역량과 전공에 대한 이해도를 높여 진로·진학 설계 능력을 키워주기 위한 것이다.

지난 5월부터 7월 말까지 진행했던 '전공 탐색 및 전공 심화 아카데미'가 대표적인 사례다. 1학년 중 희망자 160명은 ▷인문사회 ▷자연과학 ▷경영경제 ▷공학계열 등 전공 탐색 과정을 들었다. 2학년과 3학년은 145명은 전공 심화 과정을 수강했다.

이 과정은 학기 중 토요일과 방학 기간을 활용, 계열별로 10회씩 운영됐다. 내·외국인 교수 초청 특강을 통해 학생들에게 정규 교육과정에선 다루기 어려운 수준의 학습 경험을 제공하는 시간이었다.

강의 주제도 다양했다. 학생들은 '인간과 예술의 탄생' '일상에서 마주하는 경제' '근대의 눈으로 본 건축·도시' '천문학과 우주 생명체' '신소재와 미래 에너지' '4차 산업혁명과 데이터사이언스' '의료용 고분자와 나노기술을 이용한 스마트 패치' 등을 접했다.

자연과학 전공 심화과정을 들은 2학년 이정범 학생은 "도쿄 치의과대학의 히토시 야마모토 교수님의 강의가 인상 깊었다. 이가 새로 생기는 과정을 설명해주시는 것도 재미있었다"며 "대학에 진학해 배울 전공을 미리 체험해볼 수 있다는 점에서 많은 도움이 된다"고 했다.

'부자동행 둘레길 걷기'는 대건고가 자랑하는 프로그램. 아버지, 아들, 교사가 어울려 지역의 자연과 문화유산을 둘러보면서 정을 쌓고 인간, 자연, 역사와 문화에 대해 이해의 폭도 넓히는 과정이다. 올해 부자 40팀이 '비슬산 마비정 누리길', '팔공산 호국의 길' 등을 함께 걸었다. 탐방 후 작성한 보고서를 모아 '신대구여지승람'이란 책자도 곧 펴낸다.

이밖에도 대건고가 운영하는 프로그램은 다양하다. 미국 인텔 인공지능랩과 협력해 로봇, 코딩, 인공지능 등 다양한 동아리를 운영한다. 미국 실리콘밸리와 쌍벽을 이룬다는 중국 심천을 방문해 미래 첨단 기술을 살펴보고, 창업 과정을 배우는 시간도 가졌다.

이대희 대건고 교장은 "지난 대학입시에서 서울대에 10명이 합격하는 등 상위권 대학에 다수 학생이 진학했다"며 "이보다 더 강조하고 싶은 것은 학생들의 잠재력을 키워주려고 노력한다는 점"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