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봉화송이전국마라톤대회]10km 남자 우승 한상수 씨

달리기 선수생활 마무리하고 이제는 취미로

제7회 봉화송이전국마라톤대회 10km 남자 부문에서 우승한 한상수 씨가 우승 트로피를 들어보이고 있다. 윤영민 기자 제7회 봉화송이전국마라톤대회 10km 남자 부문에서 우승한 한상수 씨가 우승 트로피를 들어보이고 있다. 윤영민 기자

제7회 봉화송이전국마라톤대회 10km 코스 남자부문에서 한상수(24·대구러닝크루) 씨가 36분 12초의 기록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한 씨의 달리기 사랑은 남다르다. 육상 선수 출신인 그는 실업팀에서 선수생활을 하다 2017년 회사원이 된 뒤에도 달리기를 취미로 즐기고 있다.

마라톤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내는 것도 은퇴한 후에도 꾸준히 달리기를 해오고 있기 때문이다.

출근하기 전 거의 매일 오전 5시 30분부터 2시간 가량 산을 달리는 등 훈련을 한다는 한 씨는 지난해 매일신문이 주최한 성주참외마라톤 하프코스 남자부문에서 1시간 15분 17초 기록으로 우승하기도 했다.

한 씨는 "매일 취미로 하는 달리기가 곧 훈련 겸 연습이고 그 꾸준함은 대회에서 결과로 나타난다"며 "마라톤은 체력과 건강 증진에 도움이 되기 때문에 취미로는 최고"라고 했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