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노사 9일 올해 임금과 단체협약 잠정합의안 가결

포스코 사상 처음으로 양대 노총 상황에서 치러져
기본급 2.0% 인상 등

9일 오후 전남 광양시 태인동 포스코 광양제철소 앞 하늘에 무지개가 떠올라 눈길을 끌고 있다. 연합뉴스 9일 오후 전남 광양시 태인동 포스코 광양제철소 앞 하늘에 무지개가 떠올라 눈길을 끌고 있다. 연합뉴스

포스코 노사의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 잠정합의안이 9일 가결됐다.

포스코 노사는 이날 오전 6시부터 포항·광양제철소 직원들을 상대로 임단협 잠정합의안에 대한 찬반투표를 벌여 86.1%의 찬성으로 합의를 이끌어냈다.

잠정합의안 주요 내용은 기본급 2.0% 인상(자연승급률 2.4% 별도), 임금피크제 각 구간 급여 5%p 인상, 명절 상여금 100만원 지급, 복지카드 119만원으로 인상, 8시 출근 및 17시 퇴근, 자기설계지원금 월 10만원 지급 등이다.

특히 올해 임단협은 포스코 사상 처음으로 양대 노총이 존재하는 상황에서 치러져 눈길을 끌었다.

1968년 포항제철 설립 이후 50년간 사실상 무노조 경영 상황이었지만 한꺼번에 한국노총, 민주노총 두 개의 노조가 생겼고, 양측은 이후 교섭대표 노조 지위 확보를 위해 경쟁을 벌였다.

그 결과 민주노총 계열 '포스코 새 노조'는 지난해 11월 기준 조합원 3천317명, 한국노총 계열인 '포스코 노동조합'은 6천285명을 확보했다. 따라서 한국노총 계열이 내년까지 2년간 임단협 교섭을 진행하는 지위를 확보했다.

한편 포스코의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은 1조686억원으로 전년 동기(1조2천523억원)보다 14.7% 줄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