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2019 대구청년주간 '현타' 명랑운동회

대구 청년들이 직접 기획하고 참여해 소통하는 축제인 '2019 대구청년주간'이 6일부터 8일까지 중구 수창청춘맨숀 일대에서 명사 강연, 학과부스, 정책포럼 및 공연 등 다양한 일정으로 진행됐다. '현타('현실 자각 타임'의 줄임말로, 자기가 처한 실제 상황을 깨닫게 되는 시간을 일컫는 신조어) 명랑운동회' 참가자가 분노의 테이블 내려치기 게임을 하고 있다.

대구 청년들이 직접 기획하고 참여해 소통하는 축제인 '2019 대구청년주간'이 6일부터 8일까지 중구 수창청춘맨숀 일대에서 명사 강연, 학과부스, 정책포럼 및 공연 등 다양한 일정으로 진행됐다. '현타('현실 자각 타임'의 줄임말로, 자기가 처한 실제 상황을 깨닫게 되는 시간을 일컫는 신조어) 명랑운동회'에 참가한 한 대학생이 분노의 테이블 내려치기 게임을 하고 있다.

대구 청년들이 직접 기획하고 참여해 소통하는 축제인 '2019 대구청년주간'이 6일부터 8일까지 중구 수창청춘맨숀 일대에서 명사 강연, 학과부스, 정책포럼 및 공연 등 다양한 일정으로 진행됐다. '현타('현실 자각 타임'의 줄임말로, 자기가 처한 실제 상황을 깨닫게 되는 시간을 일컫는 신조어) 명랑운동회' 참가자가 슬리퍼 높이 날리기 게임을 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