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의 해수욕장이 부른다...해변축제

오징어잡기, 조개잡이 등등

포항시는 본격적인 피서철을 맞아 26~28일 3일간 구룡포해수욕장 일원에서 '제17회 오징어 맨손잡기 축제 및 구룡포 해변 축제'를, 8월 3일에는 '2019 화진해수욕장 조개잡이 체험 및 해변가요제'를 잇따라 연다.

지난해 열린 구룡포해수욕장 맨손오징어잡이 체험 모습. 포항시 제공 지난해 열린 구룡포해수욕장 맨손오징어잡이 체험 모습. 포항시 제공

'오징어 맨손잡기 축제'는 구룡포청년회의소 주관으로 2003년부터 시작돼 올해 17회째를 맞으며 지역 대표축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해수욕장 내 설치된 가두리에 포항의 특산물로 유명한 활오징어뿐만 아니라 방어, 숭어 등 신선한 어류를 방류해 고기잡이 체험이 진행되며, 단순 체험을 넘어 손수 잡은 오징어는 즉석에서 시식도 가능해 아이들에서부터 어른까지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다.

이번 행사는 26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27, 28일 체험이 진행되고 해변가요제는 27일 1~2차 예선 후 당일 오후 7시 본선이 열린다. 축하공연과 뮤직불꽃쇼도 마련됐다.

또 화진해수욕장에서는 8월 3일 해변무대를 배경으로 '조개잡이 체험행사&가요제'가 열린다.

이 행사는 화진해수욕장마을번영회 주관으로 올해로 4년째를 맞는다. 당일 오후 5시 30분부터 '보물조개를 찾아라!'를 주제로 조개잡이 체험행사이 열리고 오후 6시 30분에는 피서객들을 대상으로 조개국수 무료시식회가 펼쳐진다.

이어 오후 7시 30분부터는 인기가수 공연 및 노래·장기자랑 대회까지 준비돼 시원한 밤바다가 주는 매력을 한껏 느낄 수 있다.

편장섭 포항시 해양산업과장은 "뜨거운 여름, 푸른 바다의 낭만을 즐길 수 있는 포항 해수욕장 방문객들에게 이번 축제는 잊을 수 없는 추억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