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 선포

7일 서울국제관광산업박람회에서 "대구경북이 하나돼 대한민국 관광산업의 새 지평 열자"
중국·말레이시아 해외 홍보대사 위촉…해외 여행사 협약 체결

7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 선포식에서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 박원순 서울시장 등 주요 내빈들이 선포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7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 선포식에서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 박원순 서울시장 등 주요 내빈들이 선포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시와 경상북도는 7일 서울 코엑스 에이홀 메인무대에서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를 선포했다.

이날 선포식은 '2020년 대구경북 관광의 해'를 대내외에 널리 알리고, 대구경북이 하나가 돼 상생과 협력으로 해외 관광시장을 개척하겠다는 의지를 다지는 자리였다. 권영진 대구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박원순 서울시장, 안영배 한국관광공사 사장, 각국 해외대사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선포식은 해외 8개국 축하 영상 메시지에 이어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 해외 홍보대사 위촉 순으로 진행했다. 이어 일본, 중국, 대만, 홍콩, 인도네시아, 필리핀 6개 핵심 지역 여행사 대표와 대구경북 관광 상품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했다.

시와 도는 오는 9일까지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9 서울 국제관광산업박람회와 연계해 100개 부스 규모의 대구경북 특별홍보관도 운영한다.

지역 대표 야경 명소를 재현한 특별테마관, 포토존, 여행상품 할인 장터, 스크린 사격 체험관 등을 운영한다.

권영진 시장과 이철우 도지사는 "대구 근대문화와 경북의 전통 자원을 묶어 하나의 관광권역으로 발전시켜 나간다면 경쟁력 있는 글로벌 관광도시로 도약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