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화∼울진 추가해 'ㅁ'자 연결…경북 순환 철도망 구축 본격화

단선전철 타당성 연구용역

경상북도가 도내 외부를 순환하는 철도망 구축에 나선다. 도는 연구용역을 통해 경북도 순환 철도망 구축에 대한 사전검토에 들어갈 예정이어서 정부의 국가철도망 계획에 반영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경북도는 23일 "도내에는 경부선과 경북선, 대구선, 동해선, 남부내륙철도 등의 동서남북 철도망이 구축돼 있거나 될 예정지만, 봉화와 울진 구간을 연결하는 철도 계획만 없어 도내를 'ㅁ'자 모양으로 한 바퀴 순환할 수 없는 상태"라면서 "봉화와 울진을 잇는 단선전철 건설에 대한 타당성을 검토해 볼 계획"이라고 밝혔다.

도는 다음 달 중으로 공고를 내고 업체를 선정한 뒤 앞으로 1년간 봉화군과 울진을 잇는 단선전철 노선의 타당성 도출 연구용역에 들어갈 예정이다. 도는 이 노선이 생기게 되면 교통 오지인 울진 주민 불편을 해소하는 것은 물론 도 외곽을 순환하는 철도망이 구축돼 여객 및 화물 운송, 철도 관광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밖에 경북도는 이번 연구용역을 통해 올 초 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대상으로 선정된 남부내륙철도 경북 구간 내 역사 설치의 필요성 및 최적의 입지 선정에도 나설 계획이다.

앞서 정부가 임시로 세운 남부내륙철도 경북 구간 계획에는 김천역을 출발해 성주·고령에 정차하지 않고 곧바로 경남의 합천역으로 가는 것으로 돼 있어 해당 지역 주민의 반발을 사고 있다.

도는 성주, 고령 각각의 역사 설립 안과 두 지역 중간에 하나의 역사를 설치하는 방안, 대구와 광주를 이을 달빛내륙철도와의 연계 방안 등을 살펴본 뒤 정부에 건의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통합신공항 건설과 연계한 철도망 구축 계획도 이번 연구용역 대상에 포함된다. 도는 대구에서 출발해 통합신공항을 거쳐 도내 다른 철도망에 연결될 노선의 다양한 가능성을 두고 검토해 최적안을 도출할 방침이다.

도는 이번 연구용역 결과를 토대로 대정부 설득 작업에 나서 2021년 수립할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경북도 관계자는 "철도 건설에 따른 지역경제 파급 효과와 기타 개선 효과를 철저히 분석하고 정부의 각종 상위 계획에 맞는 치밀한 정책 분석도 할 것"이라며 "이를 바탕으로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드시 포함해 도내 철도망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