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구속 "증거 인멸 및 도주 우려"

1억6천만원대 뇌물수수·성접대 혐의를 받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1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법원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1억6천만원대 뇌물수수·성접대 혐의를 받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1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법원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16일 저녁 구속됐다. '뇌물수수 및 성접대 의혹'에 대해 신종영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구속영장 발부라는 결정을 내렸다. '증거 인멸 및 도주 우려'를 구속영장 발부 이유로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