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인터불고 호텔 별관 방화…1명 화상, 36명 연기흡입

소방관 150여명 투입 40여분 만에 진화
50대 용의자 검거, 차에서 기름통 발견…범행 동기 진술 오락가락

15일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 별관에서 방화로 인한 불이 나 40여분 만에 꺼졌다.

당시 별관에는 115개 객실 가운데 25곳에 40여명이 묵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나 하마터면 큰 사고로 이어질 뻔했다.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불은 이날 오전 9시 20분께 호텔 별관 2층 간이로비에서 발생했다.

이 불로 37명이 화상 또는 연기흡입 등 피해를 봤으며 일부는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또 로비 바닥, 집기, 직원 휴게실 내부 등이 탔다.

그러나 불이 날 당시 천장에서 스프링클러가 작동해 다행히 불길이 급속히 번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 목격자는 "검은 연기가 치솟는 것을 보고 119에 신고한 뒤 현장으로 뛰어갔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신고를 접수한 소방당국은 소방차 50대와 소방관 150여명을 투입해 진화작업과 투숙객 구조에 나섰다. 이어 오전 10시 1분께 진화를 완료했다.

대구소방본부 관계자는 "건물 내부를 수차례 수색했지만 추가 피해자는 없었다"고 말했다.

소방당국과 경찰 조사 결과 이날 화재는 방화에 의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현장에서 50대 방화 용의자 A씨를 검거해 사건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칼과 톱 등 공구와 기름통 5∼6개가 들어있는 A씨 차도 확보했다.

또 A씨가 바닥에 휘발유를 뿌리고 라이터로 불을 지르다가 손에 불이 붙자 놀라 달아나는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CC)TV 영상도 확인했다.

이 과정에서 A씨는 손 부위에 2도 화상을 입었다.

A씨는 방화 사실을 시인했으나 범행 동기 등에 대해서는 진술이 오락가락해 경찰이 마약 투약 여부를 확인할 방침이다. 또 A씨가 호텔 카지노에 출입했는지도 확인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용의자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