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노조 기자회견 "지역 신문법 개정 요구"

4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편집권 독립과 올바른 신문 진흥을 위한 언론노동자 선언' 기자회견에서 오정훈 언론노조 위원장(앞줄 왼쪽 두번째) 등 참석자들이 손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4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편집권 독립과 올바른 신문 진흥을 위한 언론노동자 선언' 기자회견에서 오정훈 언론노조 위원장(앞줄 왼쪽 두번째) 등 참석자들이 손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지역 신문 노동자들이 제63회 신문의 날(4월 7일)을 앞두고 국가와 지방자치단체의 지역신문 지원 강화와 네이버 등 포털 기업의 지역신문 차별 철폐를 촉구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전국신문통신노동조합협의회(이하 언론노조)는 4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가와 지자체의 지역신문 지원 강화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지역신문 발전지원 특별법(이하 지역신문법) 개정을 요구했다.

개정안에 따르면 지역신문법에 국가와 지자체가 지역신문 발전기금 지원 대상에 선정된 언론사에 한 해 지역신문 발전기금 외에 다양한 지원책 마련을 의무화했다. 올해 매일신문, 부산일보 등 지역 25개 신문사가 지역신문 발전기금을 지원받는다.

개정안에는 정부가 수립하는 지역신문 발전지원 계획에 지자체의 해당 지역신문 지원방안이 포함되도록 했다. 또 지역신문 발전기금으로 정부 광고 대행수수료를 지원 가능하도록 명시했다.

언론노조는 "지역 신문 발전기금도 축소되고 선택과 집중마저 상실된 지역신문법의 한시 조항도 삭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네이버가 채널리스트에 지역신문을 제외시킨 것에 대해서도 강하게 비판했다.

네이버는 모바일정책을 바꾸면서 채널리스트에 서울 언론사만 올리고 지역신문은 모두 제외했다.

이에 대해 언론노조는 향후 포털업체의 지역신문 배제, 차별 실태를 알리고 규탄 집회를 개최하는 등 투쟁 방침을 밝혔다.

언론노조는 "국회에 계류 중인 '포털 위치기반 뉴스서비스 법안', '지역뉴스 일정 비율 이상 노출 법안' 등을 하루 빨리 통과시켜 네이버 첫 화면에서 지역매체 구독이 안 되는 차별에 근본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네이버가 모바일 정책을 바꾸지 않으면 지역신문 노동자들의 1인 시위, 상경 집회 등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언론노조는 지역민주주의 발전을 위해 지역신문의 역할과 지원 등의 조항을 추가하는 내용으로 '신문 등 진흥에 관한 법률' 개정도 추진하기로 했다. 개정안에 편집의 자유와 독립, 신문의 사회적 책임, 신문의 공정성과 공익성 등의 내용도 포함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