훔친 번호판으로 영업한 50대 덤프트럭 운전자 뺑소니 사고로 범행 들통

포항신항~경주 오가며 100여 차례 불법 영업

훔친 화물차 영업 번호판을 달고 영업하던 50대가 운행 중 다른 차량을 파손하고 달아났다가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포항남부경찰서는 12일 화물차 영업용 번호판을 훔친 뒤 이를 활용해 불법 영업을 한 혐의로 A(50)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9월 경주 한 화물차 중고매매상사에서 폐기하려고 쌓아둔 노란색 영업용 번호판을 훔친 뒤 자신의 25t 화물차에 부착, 지난해 12월부터 한 달 여간 포항 남구 청림동 포항신항과 경주를 오가며 연탄 찌꺼기 등을 100여 차례 실어나르는 영업을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달 17일 남구 대송면 한 삼거리에서 화물차가 한 트레일러 사이드 미러를 치고 달아났다는 뺑소니 신고를 받고 수사하던 중 범행 차량을 특정했지만 해당 차량 번호판이 폐기된 번호판임을 알고 일대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A씨를 붙잡았다.

경찰은 이런 불법 영업 화물차량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