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태 전 대법원장, 대법원 앞 기자회견 설 곳을 찾아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서초동 대법원 앞에서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관련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하기 전 입장을 밝히기 위해 자리를 잡고 있다.

양 전 대법원장 뒤로 법원노조 조합원들이 펼침막과 손팻말을 든 채 양 전 대법원장을 규탄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