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청 신청사, 제로섬게임 아닌 시민행복 구현 공간돼야

"확정 전에 다양한 시민 여론 수렴과 면밀한 검토 과정이 필요”

9일 대구 중구청에서 열린 대구시청 신청사 건립 토론회에서 지정 토론자들이 발언을 하고 있다. 이주형 기자 9일 대구 중구청에서 열린 대구시청 신청사 건립 토론회에서 지정 토론자들이 발언을 하고 있다. 이주형 기자

대구시청 신청사는 행정·의회업무 기능 외에도 다양한 시민참여 공간이 마련돼야 하며, 신청사 부지 확정 전에 다양한 시민 여론 수렴과 면밀한 검토 과정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9일 중구청 대강당에서 '대구시청 신청사 건립 어떻게 할 것인가'를 주제로 토론회가 열렸다.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주최한 이날 토론회에서는 도시재생 측면에서 신청사 건립 시 고려사항과 서울시청과 영국 런던시청 등 국내외 청사 건립 우수사례가 소개됐다.

주제 발표를 한 홍경구 단국대 건축학과 교수는 "신청사 건립 시 기존 시가지와 신시가지 간에 개발 불균형이 일어나고 성장을 견인했던 산업단지와 전통상권의 노후화가 가속화 된다"고 지적했다. 사업성을 중심으로 도심 외곽을 중심으로 개발이 이뤄지면서 노후 시가지 개발이 지연되는 결과를 낳았다는 것이다.

홍 교수는 "1960년대 이후 한국은 매년 350만 명이 도시로 유입되는 급격한 도시화를 거쳤다" 면서 "그 결과 도심 외곽 주택 공급과 시청·구청 등 관공서 이전이 진행됐지만 낙후된 도심을 중심으로 많은 문제점이 발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 서울시청과 대구시청 일대의 활용가능 부지는 모두 1만2천여㎡ 로 큰 차이가 없지만 서울시는 기존 부지에 갤러리, 광장, 공연장 등 다양한 시민참여공간을 담는데 성공했다"며 "신청사는 대구의 상징성과 역사성을 계승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신청사의 건립 위치를 두고 지역 간 '제로섬 게임'이 돼선 안된다는 의견도 제기됐다. 신청사는 행정 업무 외에도 다양한 기능을 수행해야 하고, 이전을 하더라도 기존 청사에 다른 기능을 부여할 수 있다는 것이다.

김예성 국회입법조사처 입법조사관은 "위치와 상관없이 신청사가 어떤 기능을 수행할 것인지 시민들과 교감이 필요하고 이전을 한다면 후적지에 대한 활용 방안 마련도 선행되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대구시는 내년 초쯤 신청사 건립추진 공론화위원회와 250명 안팎의 시민참여단을 꾸려 논의를 거친 뒤 내년 말까지 신청사 이전지 또는 현 위치 신축 여부를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