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한-러 지방협력포럼 통해 러시아 극동 교두보 확보

경상북도는 지난 7일부터 9일까지 경북 포항에서 열린 '제1차 한-러 지방협력포럼'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경북도 제공 경상북도는 지난 7일부터 9일까지 경북 포항에서 열린 '제1차 한-러 지방협력포럼'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경북도 제공

러시아 극동지역 9개 주가 참가한 '제1차 한-러 지방협력포럼'이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제1차 한-러 지방협력포럼'은 한국과 러시아 극동지역과 교류 강화를 위해 '함께하는 한-러, 함께 여는 미래'라는 주제로 지난 7일부터 9일까지 경북 포항에서 열렸다.

경북도는 이번 행사를 통해 극동 러시아의 지방정부와 파트너십을 형성하고 '북방경제도시, 경북'의 이미지를 대내외에 알렸다고 보고 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행사에 참석해 지역 경제인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정부의 4차 산업혁명 생태계 구축 지원을 약속받는 등 지역 경제 견인의 효자 행사로 평가했다.

이번 행사에는 문 대통령과 이철우 경북지사를 비롯한 17개 시도지사, 러시아 극동 9개 주지사, 한국과 러시아 기업인 등이 참석해 한-러 자매결연 체결, 지방정부 포럼 출범식, 투자 상담회, 전문가 포럼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펼쳐졌다.

한-러 양국 지방정부는 지방정부 서밋에서 합의한 '포항선언'을 통해 한국과 러시아 간 경제, 통상, 교육 등 사회전반에 대한 교류를 강화하기로 약속했다. 포럼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상설 사무국을 설치하기로 하는 한편 경북도는 연해주와, 포항시는 블라디보스톡과 각각 자매결연을 체결, 러시아 극동지역의 진출 교두보를 마련했다.

극동 러시아 관문인 연해주는 시베리아 열차의 종착역이자 시발역으로 경북도 동해안과 물류 및 자원협력 가능성이 매우 높은 곳이다. 게다가 풍부한 천연자원과 상호 보완적인 산업구조를 가지고 있어 한반도의 신성장 공간으로 인식되고 있다.

아울러 러시아 바이어 40여 명과 지역 기업 84개사가 참가한 무역상담회에서는 142건 1천17억3천 달러의 상담, 434억3천 달러의 계약, 3건 410억 달러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히는 성과도 올렸다.

경북도는 이번 포럼의 후속 조치로 내년 초 경상북도 대표단을 연해주에 파견해 실질적인 협력사업을 발굴하고 포럼 상설 사무국 유치, 러시아 지역 해외 사무소 설치 등을 통해 극동 러시아 지역과 교류를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