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정비사업 참여 지역 건설업체에 다양한 혜택 지원...

12일부터 재건축·재개발사업 지역건설업체 참여에 용적률 인센티브 20%까지 지원... 설계에도 지역업체 가점 3% 지원...

대구시가 재건축·재개발 사업에 참여할 지역 건설업체에 대한 혜택을 확대할 방침이다.

시는 12일부터 외지업체에 밀려 수주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건설업체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역업체 참여율이 50%에 도달하면 용적률 인센티브를 20%까지 상향 지원하는 제도를 시행하기로 했다.

현재는 지역업체 참여율을 10~70%로 7단계로 나눠 용적률 인센티브를 5%부터 최대 15%까지 차등 부여하고 있다. 용적률 인센티브 20% 지원은 전국에서 해당 지역업체에 지원하는 가장 높은 파격적인 혜택이라고 시는 설명했다.

또한 설계단계부터 지역업체를 지원하는 제도를 전국 최초로 시행한다. 지역 건설업체가 지역 설계업체를 파트너로 사업을 추진할 경우 용적률 인센티브 3%를 추가로 지원하는 것.

대구시 관계자는 "결국 지역업체는 최대 23%까지의 용적률 인센티브를 지원받을 수 있는 유례없는 혜택을 누릴 수 있다"고 했다.

아울러 대구시는 구·군 협조를 통해 정비구역을 지정하거나 조합설립을 인가할 때 관련협회에 통보해 사업 초기부터 지역업체들이 수주활동을 할 수 있도록 정보를 지원한다. 시는 또 정비사업에 관심이 많은 조합원, 시민들이 참여하는 '도시재생 아카데미' 과정에 지역협회에서 제작한 홍보 영상을 방영하는 등 간접적인 지원방식도 병행할 예정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파격적인 인센티브 제도로 지역업체를 지원해 지역자본의 역외유출을 줄이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가능한 모든 행정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