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기 찔린 60대 여성 숨진 채 발견…유력 용의자 아들 투신

살인 자료사진. 매일신문DB 살인 자료사진. 매일신문DB

60대 어머니를 살해한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돼 경찰이 추적에 나섰던 아들 A(41) 씨가 건물 옥상에서 뛰어내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9일 광주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11시 30분쯤 경기도 광주의 한 상가 건물 7층 옥상에서 스스로 몸을 던졌다. A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사망했다.

A씨는 지난 4일 오후 8시에서 자정 사이 광주 남구 한 아파트에서 어머니인 B(67) 씨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살인)를 받고 있다.

B씨는 같은 아파트에 살던 여동생이 연락되지 않는다며 집을 찾아갔다가 숨진 지 4일 만에 발견됐다.

경찰은 CC(폐쇄회로)TV 분석을 통해 사건 당일 B씨를 마지막으로 방문한 아들 A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하고 A씨가 타고 온 택시번호 등을 이용해 행방을 역추적하고 있었다.

경찰은 추가 조사를 통해 A씨의 이동 경로와 살인 동기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