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 고시원 화재…경찰 "전열기서 시작…끄려다 번져"

 

9일 오전 화재가 발생한 서울 종로구 관수동의 한 고시원에서 경찰 및 소방 관계자들이 감식을 위해 사고 현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9일 오전 화재가 발생한 서울 종로구 관수동의 한 고시원에서 경찰 및 소방 관계자들이 감식을 위해 사고 현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9일 7명의 사망자를 낸 서울 종로구 국일고시원 화재 원인을 수사하는 경찰은 전열기 문제로 불이 났을 개연성에 염두를 두고 사실관계 확인하고 있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종로 고시원 3층에서 발화된 것으로 추정된다는 1차 현장감식 결과와 301호에서 불이 난 것을 봤다는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301호에서 최초 발화한 것으로 추정한다"고 밝혔다.

종로 고시원 301호 거주자 A(72)씨는 경찰에 "오늘 새벽 잠을 자고 일어나 전열기 전원을 켜고 화장실에 다녀온 이후 전열기에서 불이 나는 것을 목격했다"며 "주변 옷가지와 이불을 이용해 불을 끄려 했으나 주변에 옮겨붙어 불이 확산하자 나도 대피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돼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앞서 이날 오전 5시께 서울 종로구 관수동 국일고시원에서 불이 나 거주자 7명이 숨지고 11명이 다쳤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