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대구시 출산장려의 날 맞아 10일 기념행사 열어

대구시는 인구보건복지협회 대구경북지회와 함께 '제9회 대구시 출산장려의 날'을 맞아 다둥이 가족과 저출산극복 사회연대회의 위원, 출산장려 유공자 등 200여 명을 초청해 10일 오후 6시 라온제나 호텔 컨벤션홀에서 기념행사와 가족문화공연을 연다.

시는 저출산 문제에 대해 사회가 공동책임인식을 갖고, 지역사회에 출산장려 분위기를 확산하고자 2008년 '출산장려 및 양육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며 전국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처음으로, 11월 11일을 '둘이 만나 둘 이상 낳자'는 의미에서 '출산장려의 날'로 지정해 매년 기념식을 이어오고 있다.

올해 9회째를 맞는 기념식에는 다자녀 모범가정 및 저출산 극복 우수 기관에 대한 표창과 아빠와 함께하는 육아문화 조성을 위한 '함께하면 든든육아' 퍼포먼스가 펼쳐진다. 이어서 다둥이를 키우며 느끼는 희노애락에 대해 전문패널 2명과 기념식에 초청된 가족들이 함께 이야기를 나누고 다양한 궁금증을 해결해가며 서로 공감하고 소통할 수 있는 '공감이야기쇼 토크한마당'을 진행한다.

또한 아이들에게 인기가 많은 버블 매직쇼도 준비되어 있으며 아기 안아보기 체험, 임산부 체험 등의 출산장려 홍보&체험부스와 이동 스튜디오를 이용해 즉석 가족사진 촬영 후 액자에 담아주는 '우리가족 행복사진관', 우리 가족만의 '꿈을 만드는 구름물고기' 한지 등(燈) 만들기 등 다채로운 체험부스도 마련된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