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사진] 강원 원주시 소초면 수암리 재활용품 처리 업체 화재

15일 낮 12시 19분께 강원 원주시 소초면 수암리 재활용품 처리 업체에서 불이 나 소방대원들이 진화하고 있다. 불은 폐비닐과 폐플라스틱 등 재활용품 10여t을 태우고 20여분 만에 진화됐다. 재활용품이 타면서 검은 연기가 다량 발생해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연합뉴스 15일 낮 12시 19분께 강원 원주시 소초면 수암리 재활용품 처리 업체에서 불이 나 소방대원들이 진화하고 있다. 불은 폐비닐과 폐플라스틱 등 재활용품 10여t을 태우고 20여분 만에 진화됐다. 재활용품이 타면서 검은 연기가 다량 발생해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연합뉴스
15일 낮 12시 19분께 강원 원주시 소초면 수암리 재활용품 처리 업체에서 불이 나 소방대원들이 진화하고 있다. 불은 폐비닐과 폐플라스틱 등 재활용품 10여t을 태우고 20여분 만에 진화됐다. 재활용품이 타면서 검은 연기가 다량 발생해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연합뉴스 15일 낮 12시 19분께 강원 원주시 소초면 수암리 재활용품 처리 업체에서 불이 나 소방대원들이 진화하고 있다. 불은 폐비닐과 폐플라스틱 등 재활용품 10여t을 태우고 20여분 만에 진화됐다. 재활용품이 타면서 검은 연기가 다량 발생해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연합뉴스
15일 낮 12시 19분께 강원 원주시 소초면 수암리 재활용품 처리 업체에서 불이 나 폐비닐과 폐플라스틱 등 재활용품 10여t을 태웠다. 불은 20여분 만에 진화됐으나 재활용품이 타면서 검은 연기가 다량 발생했다. 연합뉴스 15일 낮 12시 19분께 강원 원주시 소초면 수암리 재활용품 처리 업체에서 불이 나 폐비닐과 폐플라스틱 등 재활용품 10여t을 태웠다. 불은 20여분 만에 진화됐으나 재활용품이 타면서 검은 연기가 다량 발생했다. 연합뉴스

15일 낮 강원 원주시 소초면 수암리 한 재활용품 처리 업체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날 낮 12시 19분쯤 난 불은 20여분만에 진화됐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