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진정한 승자는 '생태탕'…'뉴스공장' 더 망하게 냅둬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0일 서울 여의도 정치문화 플랫폼 카페 '하우스'에서 국민의힘 황보승희, 국민의당 권은희 의원 공동 주최로 열린 국민미래포럼 세미나에서 '탈진실의 시대'를 주제로 특강하고 있다.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0일 서울 여의도 정치문화 플랫폼 카페 '하우스'에서 국민의힘 황보승희, 국민의당 권은희 의원 공동 주최로 열린 국민미래포럼 세미나에서 '탈진실의 시대'를 주제로 특강하고 있다. 연합뉴스

진중권 동양대 교수가 이번 선거의 진정한 승자는 '생태탕'이라는 평가를 내놨다. 선거에서 패한 더불어민주당에게는 '원칙 있는 패배'를 받아들일 것을 조언했다.

진 전 교수는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집권여당 전체가 달려들 정도로 중요한 존재라는 걸 누구나 알게 됐다"면서 생태탕을 언급했다. 선거판을 오세훈 서울시장의 내곡동 의혹에 관한 네거티브로 물들인 민주당에 대한 풍자로 해석된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신동아에 기고한 칼럼에서 "민주당, 져도 참 더럽게 졌다"면서 "그동안 민주당에서는 '중도층'을 아예 없는 존재로 치고 오직 강성 지지층에 의존해 정치를 해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들에 대한 나의 마지막 충고는 '원칙 있는 패배를 받아들이라'는 것"이라며 "과오를 겸허히 인정하고 죄값을 치르는 마음으로 되도록 깨끗한 선거전을 벌였어야 한다"고 말했다.

 

오 시장 당선으로 존폐 위기에 놓인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대해선 "냅둬요, 더 망하게"라며 냉소적인 반응을 내놨다.

진 전 교수는 김근식 국민의힘 비전전략실장이 페이스북에 "스스로 못 견디고 문 닫게 될 것"이라고 지적하자 댓글을 통해 "아직 대선 남았잖아요. 김어준의 역할이 필요합니다"라고 의견을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