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 전에는 소인배 정치라더니…홍준표, 김종인 향해 "거듭 감사"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4일 국회 본회의에서 정치·외교·통일·안보에 관한 대정부질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4일 국회 본회의에서 정치·외교·통일·안보에 관한 대정부질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8일 자리에서 물러난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해 "그분의 역량은 대단했다"는 말을 남겼다. 4·7 재보궐 선거 승리에 대한 평가로 풀이된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비록 노선은 달랐지만 총선 참패 이후 혼란했던 당을 수습했다"며 "건강 유의 하시고 재충전하신 후 다시 대한민국을 위해 일해 주실 것을 믿어 마지 않는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선거 전에는 김 위원장과 날을 세웠다. 특히 야권 후보 단일화 과정에서 "몽니 부리지 말라" "소인배 정치"라는 비난을 쏟아냈다.

단일화가 완성된 후에도 "안철수 하나 제쳤다고 모두 이긴 양 오만방자한 모습"이라고 비판했다.

하지만 전날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가 나오자 "눈물겨운 승리다. 모두가 하나 되니 하늘도 돕나 보다"라고 감격했고, 이날은 거듭 감사 인사를 전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