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오세훈, 10년 만에 서울시 복귀…신청사는 처음

오세훈 서울시장이 8일 오전 서울시청으로 출근해 집무실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8일 오전 서울시청으로 출근해 집무실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8일 오전 서울시청으로 출근해 집무실에 착석해 있다.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8일 오전 서울시청으로 출근해 집무실에 착석해 있다. 연합뉴스

4·7 보궐선거로 10년 만에 서울시장직에 복귀한 오세훈 시장이 8일 국립서울현충원 참배로 세 번째 임기를 시작했다. 방명록에는 '다시 뛰는 서울시, 바로 서는 대한민국'이라는 글귀를 남겼다.

오 시장은 2012년 8월 문을 연 본관(신청사) 6층에서 시장업무를 시작한다. 광화문 신청사는 오 시장 재임시절인 2008년 3월 착공했지만 2011년 8월 자신 사퇴한 오 시장은 이곳을 올 수 없었다. 시청사로 사용되었던 구청사는 리모델링을 거쳐 서울도서관으로 바꼈다.

오 시장은 오전에는 서울특별시의회의장과 출입 기자실을 방문하고 오후에는 성동구청 대강당에 있는 서울시 1호 예방접종센터를 방문할 계획이다. 오 시장은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사용했던 집무실을 그대로 사용한다. 박 전 시장이 썼던 집기구들은 모두 치워진 상태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8일 오전 서울시청으로 출근해 사무 인계·인수서에 서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8일 오전 서울시청으로 출근해 사무 인계·인수서에 서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