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뉴스공장 막방 어려운 이유? 오세훈 덕분…감사드린다"

TBS 김어준의 개표공장 유튜브 화면 캡처 TBS 김어준의 개표공장 유튜브 화면 캡처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진행하는 방송인 김어준씨가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의 당선 이후 진행 프로그램 폐지 가능성에 대해 "마지막 방송인 줄 아는 분들도, 마지막 방송이길 바라는 분들도 많을 텐데 그게 어렵다"고 말했다.

김씨는 8일 자신이 진행하는 방송에서 "TBS는 독립재단"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오세훈 서울시장 당선인은 선거 과정에서 서울시의 TBS 예산 지원중단 가능성을 내비친바 있다. 하지만 김씨가 방송을 계속 할 뜻을 내비친 것이다.

김씨는 이날 "오세훈 당선자 덕분이다"라며 "(오세훈) 시장 시절에 오 당선자는 TBS를 서울시 홍보방송으로 인식했다, 그래서 방송 개입이 굉장히 많았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 이후에 시장의 영향력으로부터 TBS가 독립되도록 구조가 만들어졌다"고 설명했다.

실제 1990년 서울시 산하 사업소로 출발한 TBS는 지난해 2월 별도 재단인 '서울시 미디어재단 TBS'로 출범했다. 하지만 여전히 재정은 서울시로부터 지원받고 있다.

2019년 기준 예산 506억원 중 422억원(83%)을 서울시에서 받았고, 재단 출범 후에도 서울시가 전체 예산의 70%가 넘는 400억여원을 출연하고 있다

김씨는 또 "박 전 시장조차 방송 출연을 마음대로 못 했다"라며 "박 전 시장도 방송 출연을 요청하고, 거절당한 적이 몇 번 있다"고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언급하기도 했다.

이어 "뉴스공장이 마지막 방송이길 바라는 보수 지지층은 오 시장(당선자)에 따져야 한다. 10년간에 걸쳐 꼼꼼하게 절차가 만들어져서 어렵다"라며 "그 점은 오 시장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김씨가 진행하는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이번 재보궐 선거 기간 야당으로부터 여당 편향 방송을 진행한는 지적을 받아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