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 서천 둔치 벚꽃길, 연분홍 물결 넘실

영주 서천둔치에 벗꽃이 만개, 시민들의 발걸음이 잣다. 영주시 제공 영주 서천둔치에 벗꽃이 만개, 시민들의 발걸음이 잣다. 영주시 제공

경북 영주시 서천 둔치에 벚꽃이 '만개'해 연분홍 물결이 넘실거리고 있다.

서천둔치 벚꽃길은 제민루에서 경북전문대까지이다. 이곳은 영주를 대표하는 벚꽃길 명소로 지난 지난 2004년 권영창 전 영주시장이 시가지를 관통하는 서천강 제방 4.5km 구간과 원당천변, 지방도 등 40km에 벚꽃 4천주를 식제해 조성했다.

영주 서천둔치에 벗꽃이 만개, 시민들의 발걸음이 잣다. 영주시 제공 영주 서천둔치에 벗꽃이 만개, 시민들의 발걸음이 잣다. 영주시 제공

벚꽃길은 서천에 흐르는 물소리를 들으며 가족이나 연인, 친구들이 함께 이야기를 나누며 산책을 할 수 있는 시민 힐링공간이다.

이곳에서는 매년 가흥1동 주민자치위원회에서 벚꽃 축제를 개최해 왔으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해와 올해 취소 했다. 대신 영주시는 벚꽃이 만개한 영주의 봄 풍광을 사진과 영상에 담아 SNS에 공개할 예정이다.

영주 서천둔치에 벗꽃이 만개, 시민들의 발걸음이 잣다. 영주시 제공 영주 서천둔치에 벗꽃이 만개, 시민들의 발걸음이 잣다. 영주시 제공

영주시는 지난해 벚꽃길 가운데 제민루에서 가흥2교까지 1.2km 구간을 황토길로 새롭게 단장했다.

정교완 홍보전산실장은 "포근한 날씨가 계속되면서 지난해보다 개화 시기가 앞당겨졌다"며 "서천 벚꽃길과 원당천, 풍기읍 남원천변의 벚꽃이 만개해 시가지 전체가 연분홍 물결로 가득하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