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아시아송페스티벌' 2년 연속 경주 유치 쾌거

9, 10월쯤 전세계 온택트 방식으로 축제 진행 예정

지난해 경주에서 열린 아시아 송 페스티벌 공연 장면. 경북도 제공 지난해 경주에서 열린 아시아 송 페스티벌 공연 장면. 경북도 제공

경북도가 '2021 아시아송페스티벌(Asia Song Festival)' 개최지로 최종 선정됐다.

이로써 K팝과 아시아를 대표하는 아티스트들이 참여하는 글로벌 음악축제를 2020년에 이어 2년 연속 경주에서 열게 됐다.

이번 선정은 국내에서 처음으로 글로벌 온택트 방식으로 치러진 '2020 아시아송 페스티벌'의 성공적 개최가 크게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아시아송 페스티벌은 아시아국가 간 문화교류 활성화와 K팝 확산을 위해 문화체육관광부가 2004년 서울에서 처음 개최한 후 매년 국비를 지원받고 있다.

특히 단순한 음악공연을 넘어 아시아 각국의 다양한 문화를 한자리에서 즐길 수 있는 글로벌 문화교류의 장으로 열린다는 점에서 일반적인 K팝 페스티벌과 다르다는 평가를 받는다.

실제로 경북도는 지난해 아시아송 페스티벌 기획단계부터 첨단 ICT기술을 결합한 글로벌 뮤직페스티벌의 큰 그림을 그렸다.

경주엑스포대공원 경주타워 특설무대 공연 등을 유튜브와 네이버 V-라이브채널을 통해 전 세계에 전달해 550만 명이 영상을 관람했고 2천200만 회의 누적조회를 달성하는 성과를 냈다.

경북도와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은 올해도 9, 10월 코로나19 상황에 맞춰 현장 공연은 무관중으로 마련, 지난해처럼 전 세계에 연결하는 온택트 방식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관중수용은 하반기 집단면역 형성 등 상황변화에 따라 제한적 범위에서 결정한다.

김상철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올해 행사의 수준을 더 끌어올려 한국문화를 전 세계에 널리 알리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