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 지원사격으로 대구 전문건설 업계 실적 선방

시와 시·군·구 나서 지역업체 하청 참여 유도, 코로나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전문건설 실적 전년 대비 크게 상승

코로나 사태에도 불구하고 대구 소재 전문건설업계가 지자체 협조에 힘입어 실적 호조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전문건설협회 대구시회(회장 김석)가 최근 공개한 '2020년 실적신고 접수' 결과, 계약실적은 전년 대비 2천758억원(10.1%) 늘어난 3조 200억원에 달했고, 기성실적액도 3조 2천억원으로 0.1% 상승했다.

이는 지역의 전문건설 업체 1천269개사의 합계 금액이며, 이 가운데 2조 5천700억원은 하도급으로 수주받은 것이다.

주요 상승 부분은 민간분야 공사로 전년 대비 786억원 증가한 총 2조 3천54억원에 달했고, 토공과 철근콘크리트 공사도 각각 1천211억원(29%), 645억원(6.5%) 늘었다.

실적 호조에 대해 김석 회장은 광역‧기초 단체의 적극적인 도움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사업마다 행정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해 '지역 하청 업체 참여율 70% 권장안'을 강조했고, 이같은 노력이 유효했다는 것이다.

김 회장은 "대구시 및 구·군에서 외지업체 본사 방문 및 임원 간담회, 건설현장 실태조사 등 다양한 방법을 동원해 지역전문건설업체 하도급을 유도했다"며 "이 때문에 불황 속에서도 대구 전문건설이 잘 버텨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대한전문건설협회 대구광역시회(회장 김석. 좌측)가 최근 대구시 인재육성장학재단에 인재 양성에 써 달라며 장학금 500만원을 기탁했다. 연합뉴스 대한전문건설협회 대구광역시회(회장 김석. 좌측)가 최근 대구시 인재육성장학재단에 인재 양성에 써 달라며 장학금 500만원을 기탁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