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대구 온 윤석열 "검수완박은 부패완판"…정치 행보는 '아직'

중수청 설치 움직임 강하게 비판…"헌법 정신에 크게 위배"
권영진 대구시장 깜짝 방문 "헌법 가치 수호 윤 총장 행보 응원"

3일 오후 대구 수성구 대구지방검찰청과 대구고등검찰청을 방문한 윤석열 검찰총장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3일 오후 대구 수성구 대구지방검찰청과 대구고등검찰청을 방문한 윤석열 검찰총장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윤석열 검찰총장이 대구를 방문하는 3일 오후 대구고검·지검 정문 앞에 지지자들이 응원 현수막을 들고 대기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윤석열 검찰총장이 대구를 방문하는 3일 오후 대구고검·지검 정문 앞에 지지자들이 응원 현수막을 들고 대기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대구지검·고검을 방문해 검찰 수사권 박탈 움직임에 대한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날 오후 2시쯤 대구지검에 도착한 윤 총장은 내부로 들어서기 전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설치에 반대하는 입장이냐'고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정치, 경제, 사회 전반에 있어 부정부패를 강력히 대응하는 것은 국민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며 국가와 정부의 헌법상 의무다"며 "부정부패 대응은 방어권 보장, 공판중심주의 원칙에 따라 법치국가적 대응을 할 때 가능하며, 이를 위해서는 재판의 준비과정인 수사와 법정 재판 활동이 유기적으로 일치가 되어야 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지금 진행 중인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은 부패를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부패가 완전히 판치게 된다)으로서 헌법 정신에 크게 위배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중수청 관련 입법에 맞춰 전국 검사장 회의 등으로 대응을 할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검찰 내부에서 의견들이 올라오면 검토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향후 정치인으로서 활동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이 자리에서 드릴 말씀이 아니다"며 말을 아꼈다. 또 3일 정세균 국무총리가 윤 총장에 대해 "정치인 같다"며 우회적으로 비판한 데 대해서는 "거기에 대해서는 할 말이 없다"며 즉답을 피했다.

3일 오후 대구지방검찰청 정문 앞 도로에서 윤석열 검찰총장과 권영진 대구시장이 인사를 나누고 있다. 권영진 시장 페이스북. 3일 오후 대구지방검찰청 정문 앞 도로에서 윤석열 검찰총장과 권영진 대구시장이 인사를 나누고 있다. 권영진 시장 페이스북.

윤 총장의 이번 대구 방문은 법무부로부터 정직 2개월의 징계 처분을 받고 업무에서 배제됐다가 법원의 '징계처분 효력 중단 결정'으로 지난해 12월 24일 총장직에 복귀한 이후 첫 공식 행보다.

1994년 대구에서 검사 생활을 시작한 윤 총장은 대구와 인연이 깊다. 윤 총장은 2009년 대구지검 특수부장을 역임했고,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3년에는 국정원 댓글 수사 외압을 폭로해 대구고검으로 좌천성 인사를 당하기도 했다.

대구를 찾은 소회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윤 총장은 "대구는 27년 전 늦깎이 검사로 사회생활을 처음으로 시작한 초임지다"며 "제가 몇 년 전 어려웠던 시기에 1년 정도 저를 따뜻하게 품어줬던 고향이다. 감회가 특별하고 고향에 온 것 같은 느낌이다"고 말했다.

이날 대구지검에 들어선 윤 총장은 권영진 대구시장과의 깜짝 만남을 위해 잠깐 차에서 내려 인사를 나눴다. 권 시장은 "헌법 가치를 수호하는 총장님의 행보를 응원한다"며 악수를 하며 윤 총장에게 꽃다발을 전달했다.

한편, 윤 총장이 차량에서 내리자 대구지검 일대는 지지자 및 반대하는 시민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이들은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물러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3일 대구지검, 고검을 방문한 윤석열 검찰총장이 건물 내부로 들어서자 일대가 지지자, 반대자들로 북새통을 이루고 있다. 허현정 기자 3일 대구지검, 고검을 방문한 윤석열 검찰총장이 건물 내부로 들어서자 일대가 지지자, 반대자들로 북새통을 이루고 있다. 허현정 기자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