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 햄버거 진상녀' 제보자와 연락됐다…"사과 안하면 고소장 제출"[전문]

게시글 제목 "이제 그 분 아버지를 찾지 말아달라"로 수정

한 여성이 KTX 열차 안에서 마스크를 내린채 햄버거 등 음식물을 섭취해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은 이 여성에 대해 쓴 게시물에 함께 올려진 영상 캡쳐. 한 여성이 KTX 열차 안에서 마스크를 내린채 햄버거 등 음식물을 섭취해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은 이 여성에 대해 쓴 게시물에 함께 올려진 영상 캡쳐.

KTX내에서 승무원과 다른 승객의 제지에도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무시하고 음식물을 섭취해 논란을 일으킨 여성 승객의 영상을 올린 누리꾼이 해당 여성의 아버지를 찾지 말아달라며 게시글을 수정했다.

지난달 28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게재된 'KTX 무개념 햄버거 진상녀'라는 제목의 글은 2일 현재 'KTX 햄버거 진상녀---그 이후 글 (아버지 안 찾으셔도 돼요)'라고 바뀌었다.

작성자는 커뮤니티를 통해 방역수칙 위반 여성에 대한 정보를 받았다며 "인스타그램을 통해 확인하고 카카오톡 아이디까지 알아내서 고심 끝에 오늘 오전에 (여성에게)문자를 보냈다"고 밝혔다.

이어 "결론은 그냥 일반적인 가정의 아가씨로 추정된다. 아버지가 누구인지 이제 궁금하지 않을 정도로 정체가 확인됐다"며 "처음부터 저는 이런 비상식적인 일에 분노했던 거지. 그분을 상대로 뭐 어찌해볼 생각은 아니었다. 사과할 기회를 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글쓴이는 "본인도 겁을 먹고 있어 진심이 담긴 사과를 요청했다"며 "그렇지 않을 경우 모욕죄로 고소장을 제출한다고 전했다"고 했다.

글에 따르면 해당 여성은 당시 신경과민상태에서 빚어진 일이라고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끝으로 게시글 작성자는 "저는 그저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국에 방역수칙을 잘 지키고 사는 사람들이 바보 취급받지 않고 공공질서를 지키지 않거나 사람의 존엄성을 무시하고 비정상적인 행동을 하는 사람에게는 언제든지 여론의 뭇매를 맞을 수 있다는 걸 이번 일을 통해 보여줬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KTX 열차 안에서 한 여성이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어기고 음식물을 섭취하고 이를 저지하는 승객들에게 욕설을 쏟아내는 등 소란을 피운 사건에 대해 코레일이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게시글 전문]

먼저 해당문제가 이슈화될수 있게 도와주신 보배드림 사이트와 댓글달아주신 모든분들께 감사드립니다.

황당한 일을 겪고 그이후에 잠도 못잘정도로 개인적으로 스트레스를 받았습니다.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보배드림을 통해 어떤분이 쪽지를 주셨고 그 여자분이 누군지 알게되었습니다.

(이미 알고 계신분들도 계시겠죠)

그리고 인스타를 통해 확인하고 카톡아이디까지 알아내서

고심끝에 오늘오전에 문자를 보냈습니다.

결론은 그냥 일반적인 가정의 아가씨로 추정되구요.

아버지가 누구인지 이제 궁금하지 않을정도로 정체가 확인이 되었어요.

그리고 처음부터 저는 이런 비상식적인 일에 분노감이 있었던거지. 그분을 상대로 뭐 어찌해볼 생각이 아니었기 때문에

사과할 기회를 주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용기내어 카톡친구추가하고 문자를 보냈어요.

저보다 15살이나 어린 아가씨고 어제 뉴스방송 후 일이 커졌기 때문에 본인도 겁을 먹고 있더라구요.

오늘안에 진심이 담긴 사과를 요청했습니다.(그날 저에 대해 발언한 모욕적인 발언 등등)

그렇지 않을경우 모욕죄로 고소장을 제출한다 했습니다(저는 그분한테 금전적 피해를 본것도 아니고 뭐. 원하는것도 없습니다. 앞으로 언행조심하고 방역수칙 잘지키고남한테 피해안주고 살면 되니까요)

판단은 본인이 하라고 했고,, 다행히 그날 행동에 대해 반성을 하고 있다고 재차 죄송하다고 하더군요

본인으로 인해 피해를 받았던 열차내 다른분들께도 죄송하고 그날 행동은 본인의 신경과민상태에서 빗어진 일이라고 덧붙였습니다.

-----> 그리하여 결론은 이정도로 이슈화가 되었으면 본인도 이제 조심할꺼고. 저는 이정도면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앞으로 살아가야할 날이 더 많은 젊은 친구인데(제가 무슨 노인처럼 말하네요)

그저 이번일을 계기로 인격을 조금 더 갖추고 겸손하게 살길 바랄뿐이죠.

시작을 제가 했으면서 이런말을 하는게 조금 오류있게 들리시겠지만. 이 이상의 마녀사냥으로 그친구가 나쁜선택을 하거나 잘못되기를 바라지 않고. 이정도면 본인도 벌을 받았다고 생각할꺼 같습니다.

 

참으로 놀라운것은 800개가 넘는 댓글중에 표현은 각자 다른 방식이었지만. 문제상황을 보고 다같이 문제라고 말씀해주신 부분입니다.

저는 그저 코로나로 어려운 시국에 방역수칙을 잘지키고 사는 사람들이 바보로 취급받지 않고 공공질서를 지키지 않거나

사람의 존엄성을 무시하고 비정상적인 행동을 하는 사람에게는 언제든지 여론의 뭇매를 맞을수 있다는걸 이번일을 통해 보여줬다고 생각합니다.

난생처음 겪은일로 보배드림 베스트 글로 올라가 보고. 3일간 참으로 많은 일들이 있었네요. ^^

이글을 읽어주시는 분들께 모두 감사드립니다. ㅠㅠ

이제 고양댁은 잠도 좀 자고.. 밥하러 가야겠습니다.

<보배드림이 이렇게 화력이 찐한곳인지 체험하고 갑니다.--- 여론과 언론의 순기능!)

이제 그분의 아버지를 찾지 말아주세요.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