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53.6% "가덕도 특별법 잘못”…부울경에서도 부정평가 앞서

대구경북 반발 여론 가장 높아…잘한 일은 33%에 그쳐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오전 부산 강서구 가덕도 대항전망대를 찾아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들과 함께 가덕도 신공항 예정 부지를 둘러보고 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부산을 찾아 '가덕도 신공항' 사업을 적극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오전 부산 강서구 가덕도 대항전망대를 찾아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들과 함께 가덕도 신공항 예정 부지를 둘러보고 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부산을 찾아 '가덕도 신공항' 사업을 적극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시민 절반 이상이 국회의 가덕도 특별법 통과는 '잘못된 일'이라고 응답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일 나왔다.

YTN이 리얼미터에 의뢰해 26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500명 대상으로 가덕도 특별법에 대한의 인식으로 조사한 결과 '매우 잘된 일'이라는 응답은 18.4%에 그쳤다. '어느 정도 잘된 일'이라는 응답은 15.4%였다.

반면 '매우 잘못된 일'은 36.4%, '어느 정도 잘못된 일'은 17.2%를 기록했다. '잘 모름'은 12.6%였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에서 잘못된 일이라는 응답이 73.4%로 가장 높았다. 부산,울산, 경남에서도 잘못된 일이라는 응답이 54.0%로 잘된 일(38.5%)이라는 응답을 앞섰다.

서울과, 대전·세종·충정에서도 잘못된 일이라는 응답이 우세했다. 광주, 전라에서만 잘된일 응답이 52.0%로 잘못됐다는 응답(30.7%)을 앞섰다.

리얼미터는 YTN을 통해 절차적인 정당성을 강조하는 민심이 반영됐다고 분석했다.

이번 조사 방법은 무선(80%)·유선(20%) 자동응답(ARS)방식으로 이뤄졌으며 응답률은 6.3%,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 참조하면 된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왼쪽에서 두 번째)가 21일 오후 부산 강서구 대항전망대에서 가덕도신공항 예정지를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왼쪽에서 두 번째)가 21일 오후 부산 강서구 대항전망대에서 가덕도신공항 예정지를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