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경북 의성서 17명 위양성 판정…김주수 군수 "혼선 사과…피해주민에 죄송"

25일 확진 통보된 22명 중 17명 위양성, 1명은 검사 결과 기다리는 중
방역당국, 원인 분석 나서

김주수 경북 의성군수가 설 연휴 이후 코로나19가 급속하게 확산되자 언론 브리핑을 통해 현재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의성군 제공 김주수 경북 의성군수가 설 연휴 이후 코로나19가 급속하게 확산되자 언론 브리핑을 통해 현재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의성군 제공

방역당국이 지난 25일 확진 통보된 의성군 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상당수가 위양성(가짜양성)으로 나왔다고 밝혔다. 의성군은 혼선에 대해 사죄하고 피해 주민에게 죄송하다는 뜻을 전했다.

27일 의성군 등 방역당국에 따르면 지난 24일 검사해 25일 확진 통지된 22명 가운데 17명이 위양성으로 판정이 났다. 1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위양성이란 본래 음성이어야 할 검사 결과가 잘못되어 양성으로 나온 경우를 의미한다.

무증상 확진자 등에 대해 역학관계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비슷한 시간대 봉양면 임시 선별검사소를 방문한 사실이 확인돼 재검사한 결과 음성으로 나왔다.

이날 해당 선별검사소에서는 총 907건이 검체된 바 있다.

방역당국은 17명에 대해 확진자 치료 시설에서 퇴원 조치하고 이들과 접촉자로 분류된 42명을 자가 격리에서 해제했다. 의성에 둔 14명은 2주간 자가격리할 예정이며 타 지역으로 이송된 3명은 해당 지역에 통보했다.

방역당국은 검체 채취 및 포장, 수송 과정에서 오류가 난 것인지 등 원인 분석에 착수했다. 의성군은 재발 방지를 위해 선별검사소를 점검하고 감염 관리 교육을 강화하는 등 오염방지 조치를 할 계획이다.

다음 달 1~7일 의성읍, 봉양면, 안평면을 대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를 한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2단계 조치는 지역 확산의 고리를 끊을 결정적 조치가 될 것으로 군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이어 "혼선을 드린 점 깊이 사죄하고 피해를 입은 분께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