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벚꽃 개화·만개 시기 언제? 대구 3월 25일부터 서울 4월 2일부터

2021 벚꽃 개화 예상도. 민간 기상정보업체 '케이웨더' 2021 벚꽃 개화 예상도. 민간 기상정보업체 '케이웨더'

봄을 앞두고 올해 벚꽃 개화 시기에 대한 관심이 늘고 있다.

올해는 예년에 비해 3~5일 정도 빨리 벚꽃이 핀다.

지난 24일 민간 기상정보업체 '케이웨더'는 예상도를 공개하고 평년 대비 벚꽃이 팔리 피는 이유를 두고 "2월 및 3월 기온이 평년보다 높을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벚꽃은 대체로 우리나라 남쪽 지역부터 북쪽으로 올라오며 3월 말부터 4월 초까지 개화한다.

벚꽃 개화 시기는 우리나라 가장 남쪽 제주도가 가장 빠르다. 3월 20일이다.

이어 부산(3월 24일), 대구(3월 25일), 광주(3월 27일), 전주(3월 29일), 대전(3월 30일), 강릉(3월 31일) 등에서 3월 말 들어 연달아 벚꽃이 개화한다.

4월부터는 청주(4월 1일), 서울(4월 2일), 춘천(4월 5일)에서 벚꽃 개화 릴레이가 이어진다.

벚꽃이 개화한 후 만개까지는 1주일 정도 걸린다. 따라서 앞서 언급한 날짜에서 1주일 안팎을 더하면 벚꽃 놀이를 즐기기 좋은 시기가 계산된다.

이에 따라 벚꽃 절정 시기는 남부지방은 3월 31일∼4월 5일, 중부지방은 4월 6일∼12일 등으로 예상된다.

벚꽃 놀이도 드라이브 스루. 경주경찰서 제공 벚꽃 놀이도 드라이브 스루. 경주경찰서 제공

한편,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유행이 벚꽃놀이 시즌에도 상당 수준으로 이어질 경우, 벚꽃놀이는 많은 사람들에게 '그림의 떡'이 될 가능성이 높다. 지난해에는 주요 벚꽃길을 두고 차에서 내리지 않고 눈으로 감상토록 경주 등 지자체가 벚꽃놀이도 드라이브 스루로 즐기도록 한 바 있다. 이 같은 현상이 올 봄에도 반복될 지에 시선이 향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