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실, 선배 개그맨이 "치마 벌려보라고"…개그맨 성희롱 폭로

이경실, 선배 개그맨 성희롱 고백. 유튜브 캡쳐 이경실, 선배 개그맨 성희롱 고백. 유튜브 캡쳐

코미디언 이경실이 지난 2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과거 코미디언으로 활동하던 당시 당한 성희롱을 털어놨다.

이경실은 처음 공채에 합격 한 후 여자 개그우먼들은 몇개월 씩 울고 그랬다고 이야기 하며 "언어 폭력이 대단했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공채 후 "이름을 들어보지 못했다. '야 이 X아', '저X' 이랬다"며 "이야기를 하다보면 '경실이 재밌네'가 아니라 '아 저 X이 웃기네' 이런 식"이라고 설명했다.

이경실의 말에 최양락이 "본인이 있었던 쪽은 여자들, 연기자들, 후배들이 있든 말든 음담패설을 한다"고 답하자 이경실은 "어느 순간에는 얘기하다보면 그 나이트에서 만났던 여자 애들과 우리를 같은 취급을 하더라"며 "그런 얘기를 할 때는 굉장히 수치스러웠다"고 말했다.

이경실은 "집 무대 바닥이 알루미늄이어서 거울처럼 비치는 경우가 있었다"며 "치마 입은 여자들은 속옷이 보일 수도 있어서 굉장히 조심스럽게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경실은 "그런데 어떤 선배가 나한테 치마를 벌려보라고 했다"며 "무슨 색깔 입었는지 본다고"라고 말했다.

한편 이 소식을 들은 누리꾼들은 "지금이었으면 난리가 났을 일"이라며 "개그우먼들의 고통이 적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