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향하던 AZ 백신 회수 소동, 폐기 여부 고심…"적정 온도 일탈"

제주도민에게 접종할 코로나19 백신(3천900회분)을 실은 1t 냉동탑차가 25일 오전 제주시보건소에 도착, 보건 당국 관계자가 백신을 약품보관실 내 냉동고로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제주도민에게 접종할 코로나19 백신(3천900회분)을 실은 1t 냉동탑차가 25일 오전 제주시보건소에 도착, 보건 당국 관계자가 백신을 약품보관실 내 냉동고로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제주로 향하던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이 전날 수송용기의 온도 문제로 인해 전량 회수된 가운데 정부가 회수한 백신을 폐기할지를 두고 고심하고 있다.

25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전날 경기 이천 물류센터를 출발한 제주행 백신 수송 차량이 백신 수송용기 온도일탈로 인해 다시 센터로 돌아왔다.

질병관리청은 통합관제시스템으로 차량 내 수송용기의 온도를 확인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유통과정에서 2∼8도를 유지해야 하는데, 수송용기 온도는 이보다 다소 낮은 1.5도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질병청은 수송 차량을 싣고 목포 여객선터미널에서 제주로 가는 선박의 시간을 고려해, 물류센터에서 새 백신을 채워 넣은 대체 차량을 출발시켰다. 현재 대체 차량은 제주에 도착한 상태다.

질병청은 회수한 백신의 폐기 여부는 추후 발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