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 공기 남하 기온 뚝…쌀쌀한 출근길 당분간 이어져

서울 송파구 잠실역 사거리에서 두꺼운 외투를 입은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송파구 잠실역 사거리에서 두꺼운 외투를 입은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연합뉴스

포근했던 날씨가 쌀쌀해졌다.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전날보다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졌다.

23일 대구기상청은 봉화, 문경, 영주, 예천 등에 한파특보가 발효됐다고 예보했다. 이날 대구경북의 아침 최저기온은 –6~4도로 전날(-1~8도)보다 5도 안팎의 낮은 기온분포를 보이고 있다.

대구기상청에 따르면 주요 지점 아침최저기온은 ▷의성 -5.5 ▷봉화 -5.0 ▷청송군 -4.5 ▷문경 -2.7 ▷안동 -1.7 ▷상주 -1.5 ▷영주 -1.3 ▷구미 –1.1 ▷경주 1.2 ▷대구 1.6도 등이다.

전날 낮 기온(12~24도)과 이날 아침의 기온 차가 15~20도로 매우 크겠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춥겠다. 출근길 추위는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24일 아침 최저기온은 –7도~0도, 25일은 –4도~3도로 예상된다.

한편 건조특보가 발효된 대구와 경북지역은 실효습도 35% 안팎으로 대기가 매우 건조하다. 실효습도란 목재 등의 건조도를 나타내는 지수로 실효습도가 낮을수록 건조함을 의미한다.

기상청은 "작은 불씨가 큰불로 이어질 수 있으니 산행 등 야외 활동 시 화기물 소지 및 흡연을 금지하고 산불과 각종 화재예방에 경각심을 가지고 철저히 대비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