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영수 신임 대구지법원장 "사법권 본질은 국민에 대한 봉사와 책임"

22일 별도 취임식 열지 않고 업무 돌입

황영수 대구지방법원장. 대구지법 제공 황영수 대구지방법원장. 대구지법 제공

황영수 제47대 신임 대구지방법원장이 22일 취임했다.

별도의 취임식 없이 업무에 들어간 황 신임 대구지법원장은 구성원들에게 국민에게 봉사와 책임을 다하는 업무 처리를 할 것을 당부했다.

황 지법원장은 "사법부는 오랫동안 국민들로부터 신뢰받는 법원이 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지만 아직도 완전한 신뢰를 얻지는 못하고 있다"며 "사법권의 본질은 재판에 있어 국민에게 봉사와 책임을 다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재판, 사법행정 등 모든 면에서 친절하고 올바른 업무 처리를 위해 힘써달라고 전했다.

황 지법원장은 "법원에 찾아오는 국민들은 재판이든 사법행정 업무든 법원을 권리 보호의 최후 보루라고 생각하고 온다. 이 점을 명심하고 일선 민원 부서에서는 친절한 말과 표정으로 민원인을 대해 달라"며 "재판에서도 소송 당사자와 피고인들이 공정한 대우를 받고 그 결과에 승복할 수 있도록 항상 좋은 재판이 어떤 재판인지 고민하고 성찰해야 한다"고 말했다.

청송이 고향인 황 지법원장은 포항고, 한양대 법대를 졸업한 뒤 제33회 사법시험에 합격했다. 이후 대구지법 포항지원장, 의성지원장, 창원지법 수석부장판사, 대구지법 부장판사 등을 역임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