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재난지원금 28일까지 당·정 합의…3월 내 지급 목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정부와 4차 재난지원금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오는 28일까지 합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넓고 두터운 지원이 민생 피해의 확대를 막고 경제 회복을 앞당길 확실한 정책수단이다"며 "코로나 위기로 벼랑에 몰린 국민을 돕고 경제 활성화를 위해 재정을 투입하는 것은 세계의 공통된 정책 방향"이라고 말했다.

김태년 원내대도 "4차 재난지원금은 코로나 피해로 가장 심각한 경제 충격을 받는 피해업종과 취약계층에 더 두텁게, 사각지대 없이 더 넓게 지원하도록 하겠다"며 "3월 말부터 지급할 수 있도록 신속하게 추경을 편성하겠다"고 말했다.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이번주 내내 4차 재난지원금과 관련된 당정청 간의 논의가 여러 채널에서 다수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3월 내에 4차 재난지원금을 지원한다는 목표하에서 이번주 내내 다양한, 집중적인 논의들이 당정청 간 있을 것"이라며 "재정적 규모가 어떻게 될지는 당정청 회의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4차 재난지원금이 2, 3차 재난지원금보다 훨씬 규모가 클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최 수석대변인은 "2, 3차 재난지원금보다 훨씬 큰 규모로 당에서 요구하고 있고 그것은 지난주 대통령과 당 지도부 간의 큰 원칙으로 잡았다"며 "그 원칙하에서 당정청 간 협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언급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