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홍보대사된 '미스트롯2' 전유진 "시민 사랑 보답할게요"

폭발적 인기 얻어…행사 때마다 적극적 홍보 약속
"시민·팬들 사랑 진심으로 감사"

트롯천재 소녀 전유진(왼쪽) 양이 포항시 홍보대사에 위촉됐다. 이강덕 포항시장이 19일 전유진 양에게 위촉패를 전달하고 있다. 포항시 제공 트롯천재 소녀 전유진(왼쪽) 양이 포항시 홍보대사에 위촉됐다. 이강덕 포항시장이 19일 전유진 양에게 위촉패를 전달하고 있다. 포항시 제공

트롯천재 전유진 양이 포항시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경북 포항시는 19일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운 시기에 전 국민들에게 트로트로 위안과 기쁨을 선사한 포항시 남구 동해면 동해중학교 2학년에 재학 중인 전유진 양을 포항시 홍보대사로 위촉했다고 밝혔다.

전유진 양은 지난 2019년 포항해변가요제 우승을 시작으로 지난해 MBC 연예프로그램인 편애중계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두각을 나타냈다. 최근에는 TV조선 미스트롯2에서 매력적인 음성과 산뜻한 퍼포먼스로 포항은 물론 전국에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전유진 양은 15살의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풍부한 성량과 남다른 노래해석으로 사랑을 받았다.

전 양은 특유의 감성과 끼를 겸비한 트롯 신예로 향후 대한민국의 트롯을 이끌어갈 천부적인 역량을 가졌다는 평을 받고 있다.

하지만, 전 양은 '미스트롯2'에서 5주 연속 시청자 투표 1위를 기록하는 등 폭발적 인기를 끌었지만 아쉽게 탈락했고 이를 두고 일부 누리꾼들은 '탈락이유가 석연치 않다'며 청와대에 국민청원을 올릴 정도였다.

전 양은 '미스 트롯2' 탈락 이후에도 자신의 SNS를 통해 밝은 모습으로 팬들에게 인사를 남기기도 하는 등 한층더 성숙해진 듯한 모습을 보이고 있어 팬들을 안심시키고 있다.

전 양은 2월 13일 개인 SNS에 1분 내외의 영상과 밝은 표정의 셀카 사진 3장을 같이 올렸다. 영상에서 전 양은 "잘 지내고 있다. 팬 분들도 걱정 마시고 잘 지내셨으면 좋겠다. 더 좋은 모습으로 찾아뵙겠다"고 전했다.

전 양과 가족은 특히 "탈락은 아쉽지만 어린 나이에 정말 소중한 경험을 했고 이번을 통해 얻은 팬들의 사랑에 진심으로 감사하다. 앞으로 또한 많은 기회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노력하겠다"는 마을을 전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포항시는 시민들에게 문화적 즐거움을 제공하는 행사와 함께 전국적으로 포항시를 홍보 할 수 있는 활동에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큰 경연대회에 참가해서 포항을 알리고 시민들에게 희망과 기쁨을 줘서 고맙고 대견하다. 앞으로 대한민국 최고의 트롯가수가 되기를 희망하고 응원하겠다"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