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영·이다영 학폭 사실 인정?…폭로자 "가해자 측 연락왔다"

공식적으로 학폭 인정할 경우 쌍둥이 자매 거취 주목
폭로글 작성자 피해 사례만 총 21가지 언급

학폭 논란에 휩싸인 흥국생명 이재영(왼쪽)과 이다영. 연합뉴스 학폭 논란에 휩싸인 흥국생명 이재영(왼쪽)과 이다영. 연합뉴스

현직 여자 배구선수의 학교 폭력 폭로글 작성자가 가해자 측으로부터 직접 사과하겠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전했다.

1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현직 배구선수 학폭 피해자들입니다'라는 제목으로 이들에게 학폭을 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되며 여자배구 학폭 논란이 일어났다.

작성자는 해당 글에 가해자 이름을 명시하지 않은채 '가해자', '가해자들'이라 칭했지만, 이다영이 SNS에 올린 글을 언급하고 이재영·이다영의 출신학교 배구팀 사진을 올리는 등 가해자를 충분히 유추할 수 있도록 글을 썼다.

작성자 A씨는 "10년이나 지난 일이라 잊고 살까도 생각해봤지만 가해자가 자신이 저질렀던 행동은 생각하지 못하고 SNS로 올린 게시물을 보고 그 때의 기억이 스치면서 자신을 돌아보길 바라는 마음으로 용기내서 글을 쓴다"며 학폭 사실을 폭로했고 이 글이 퍼지면서 이재영과 이다영에 대한 비난 여론이 들끓고 있다.

이날 A씨는 원글에 가해자 측에서 연락이 왔다는 사실을 알렸다.

A씨는 "가해자 측에서 저희 글을 보고 먼저 연락이 왔고 사과문과 직접 찾아와서 사과를 하겠다고 했으며 피해자들은 사과문이 확인된 후에 글을 내리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에 아직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는 이재영과 이다영이 피해자들에게 사과하고 공식적으로 가해 사실을 인정할 것인지에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앞서 A씨는 폭로 글을 통해 피해자가 본인을 포함한 4명으로, 이외에도 추가 피해자가 있다고 주장했다. 또 신상이 드러날 것으로 우려해 나이를 밝히지 않고 피해 목록도 포괄적으로 작성해 글을 썼다.

우선 A씨는 가해자들이 학창 시절 피해자 학생들에게 심부름을 시키고 이를 지키지 않자 칼을 갖다 대며 협박했다고 주장했다.

또 '더럽다', '냄새난다'는 말과 함께 옆에 오지 말라는 폭언은 물론, 학부모가 간식을 사준다고 하자 귓속말로 '조용히 X먹지 않으면 XX다'라는 폭언을 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외에 돈을 빼앗거나 주먹으로 가슴을 때리거나 기합을 줬고, 심지어는 본인들만 가해자가 되고 싶지 않아 다른 피해자들에게도 나쁜 행동을 시키기까지 했다는 등 총 21가지 피해 사례를 일일이 폭로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사실이라면 배구계에서 퇴출시켜야한다", " 학창시절에 남을 괴롭힌 사람은 팬들의 응원을 받는 프로선수로 뛸 자격이 없다", "피해자 글이 너무 상세하고 사진까지 인증한 걸로 봐선 사실인 것 같다" 등의 반응이 나오고 있다.

A씨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사진 A씨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사진
A씨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사진 A씨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사진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