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배구선수 학폭 의혹…"심부름 시키고 칼로 위협했다"

이재영·이다영 자매, 가해자로 추정

A씨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사진 A씨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사진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 소속 배구선수 이다영·이재영 쌍둥이 자매가 가해자로 추정되는 학교 폭력 폭로글이 등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1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현직 배구선수 학폭 피해자들입니다'라는 제목으로 이들에게 학폭을 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작성자는 해당 글에 가해자 이름을 명시하지 않았지만, 이다영이 SNS에 올린 글을 언급하고 이들의 출신학교 배구팀 사진을 올리는 등 이다영과 이재영이 가해자임을 충분히 유추할 수 있다.

작성자 A씨는 "10년이나 지난 일이라 잊고 살까도 생각해봤지만 가해자가 자신이 저질렀던 행동은 생각하지 못하고 SNS로 올린 게시물을 보고 그 때의 기억이 스치면서 자신을 돌아보길 바라는 마음으로 용기내서 글을 쓴다"고 밝혔다.

A씨는 글에서 언급한 피해자는 본인 포함 4명으로, 이외에도 추가 피해자가 있다고 주장했다. 또 신상이 드러날 것으로 우려해 나이를 밝히지 않고 피해 목록도 포괄적으로 작성해 글을 썼다.

우선 A씨는 가해자들이 학창 시절 피해자 학생들에게 심부름을 시키고 이를 지키지 않자 칼을 갖다 대며 협박했다고 주장했다.

또 '더럽다', '냄새난다'는 말과 함께 옆에 오지 말라는 폭언은 물론, 학부모가 간식을 사준다고 하자 귓속말로 '조용히 X먹지 않으면 XX다'라는 폭언을 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외에 돈을 빼앗거나 주먹으로 가슴을 때리거나 기합을 줬고, 심지어는 본인들만 가해자가 되고 싶지 않아 다른 피해자들에게도 나쁜 행동을 시키기까지 했다고 폭로했다.

A씨는 "많은 시간이 흘렀지만 여전히 그 가해자들로 인해 트라우마를 가지고 살아가고 있다"며 "'괴롭히는 사람은 재미있을지 몰라도 괴롭힘을 당하는 사람은 죽고 싶다'고 가해자가 글을 올렸더라. 본인이 했던 행동들은 새까맣게 잊었나보다"고 SNS를 통해 글을 남겼던 이다영을 비난했다.

또 "본인도 한 사건의 가해자면서 저희에게 어떠한 사과나 반성의 모습을 보여주지도 않고 도망치듯 다른 학교로 가버렸으면서 저런 글을 올렸다는 것이 너무나 화가 나면서 황당하다. 가해자들은 무슨 생각을 하면서 살아온건가. 미안한 마음이 있기나 한 건가"라고 했다.

A씨는 진심 어린 사과를 요구하며 이다영·이재영 자매가 나온 초등학교·중학교 배구부 단체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A씨는 다른 커뮤니티의 배구 게시판에도 학폭 사실을 알리는 글을 게재했지만, 현재는 삭제된 상태다. A씨는 "(디시인사이드) 배구갤러리에 글을 올렸는데 '주작이다'라는 글과 판으로 가서 써봐라라는 말이 많아서 여기에 글을 써보려 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김연경과 이다영의 불화설 이후 현직 프로 선수의 극단적 선택 의혹이 빚어져 최근 국내 여자 배구계가 뒤숭숭한 상황이다.

A씨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사진 A씨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사진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