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송유정 소속사, '사자명예훼손' 가로세로연구소 고소

배우 송유정 배우 송유정

고 송유정의 소속사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이하 써브라임)가 고인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유튜버와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를 고소했다.

28일 스타뉴스는 소속사 관계자를 인용해 "최근 서울 송파경찰서에 유튜버 김모 씨와 가로세로연구소를 상대로 고 송유정에 대한 사자명예훼손과 당사, 당사 대표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로 형사 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고인의 장례식장까지 와서 영상을 찍고 그걸 채널에 올렸을 뿐만 아니라 추잡한 루머를 유포해 고인의 아버지까지 힘들어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해당 채널에 올린 장례식장 영상 등에 대해서도 가처분신청을 제기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5일 가로세로연구소는 '송유정 안타까운 죽음'이라는 제목의 고 송유정과 관련한 영상을 공개했다. 또 같은 날 고인의 장례식장을 찾아가 찍은 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이후 26일 써브라임은 "고인이 된 당사 소속 배우를 언급하는 게시물이 작성, 유포되는 등 더 이상 묵과하기 어려운 상황에 이르렀다"며 "당사 및 당사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명예훼손성 게시물을 작성, 유포하는 행위에 대하여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며, 법적 조치 진행 과정에서 어떠한 선처도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써브라임은 고 송유정의 아버지 동의를 얻어 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써브라임 측은 고인의 명예를 훼손하고 있는 악플러들도 끝까지 책임을 물을 계획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