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 감스트, 생방송 통해 실종설 일축…"당황스럽고 죄송"

28일 실종설이 돌았던 BJ 감스트가 생방송을 통해 해명하고 있다. 아프리카tv 캡쳐 28일 실종설이 돌았던 BJ 감스트가 생방송을 통해 해명하고 있다. 아프리카tv 캡쳐

실종설이 돌았던 BJ 감스트(본명 김인직·31)가 28일 아프리카TV 생방송을 진행하며 모습을 드러냈다.

감스트는 이날 '감스트 실종아니예요'라는 제목의 생방송을 통해 "언론에서 갑자기 내가 실종됐다고 보도돼 너무 당황스럽다"며 "팬분들께 걱정 끼쳐드려서 죄송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근 뇌진탕 사고로 치료를 받고 있고, 후유증이 심하며 생방송을 당분간 쉬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감스트는 "텐션도 낮아지고 머리가 띵해서 말이 헛나오고 아무런 생각이 안 난다"며 "이어 "이런 상황을 말하려 했는데 징징댄다고 할까봐 정리해서 말하려고 하던 중에 실종설이 터졌다"고 설명했다.

또 스토커에게 시달렸다며 "집에까지 스토커가 찾아왔는데 경찰에 전화해도 심신미약이라고 돌려보내더라. 집 주소가 노출된 상태에서 집에 있을 수도 없었다"며 "그래서 이 문제를 확실히 처리하고 생방송을 진행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일부 누리꾼들이 이번 실종설이 조회수를 올리기 위한 감스트 측의 연출이라는 의혹에 대해서는 "시청자 욕심은 전혀 없었다"고 답변했다.

또 "유튜브는 직원이 10명이나 있어 흘러가야 한다"면서 "재정비하고 생방송에 돌아오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감스트는 지난 23일 아프리카TV에서 생방송을 한 뒤 28일 오전까지 별도의 공지없이 방송을 진행하지 않아 실종설이 돌았다. 감스트가 7년 넘게 방송을 해오는 동안 사전 공지 없이 방송을 쉰 것은 간경화로 쓰러져 응급실에 실려 갔던 적 이후 처음이다.

 

감스트 유튜브 채널 운영진도 27일 유튜브를 통해 "저희도 연락이 안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집에도 아무도 없는 거 같아서 뭐라 말씀드리기 어려울 거 같다"고 말해 실종설에 불을 지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