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의 6일만에 택배노조 "총파업"…설날 배송 '어쩌나'

'까대기' 책임 택배사로 명시한 사회적 합의 이뤄진 지 6일 만
대구지역은 택배기사 300여 명 총파업 동참
노조 "사측이 분류작업 다시 맡겨"

27일 오후 서울 중구 한진택배 본사 앞에서 전국택배노조 관계자들이 총파업 돌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7일 오후 서울 중구 한진택배 본사 앞에서 전국택배노조 관계자들이 총파업 돌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설날을 앞두고 택배노조가 결국 총파업에 나서기로 했다.

택배노조가 일명 '까대기'라 불리는 분류작업의 책임을 택배사로 명시한 것을 핵심내용으로 한 '사회적 합의'를 한 지 6일 만이다.

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은 27일 "오는 29일부터 전면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택배노조는 지난 20~21일 택배 노조 총파업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97%가 투표해 91%의 찬성으로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택배사와의 사회적 합의 이후에도 사측이 택배기사에게 분류작업을 다시 맡기는 등 약속을 사실상 파기했다는 게 택배노조의 주장이다.

총파업이 현실화되면 설날 택배대란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택배 업무는 전국이 유기적인 네트워크로 이뤄져 있다. 대구에선 전체 택배기사 2천여 명 중 조합원 300여 명이 파업에 동참할 것으로 보인다.

김광석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택배연대노조 대구경북지부장은 "총파업이 계속 이어진다면 설 명절 배송에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본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