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수성사격장 폐쇄" 장기면 주민들 권익위 중재 요청

주한미군 아파치헬기 사격훈련 취소 및 완전 폐쇄 요구
주민 2천여명 서명 동참 ‘위험해서 못 살겠다’ 호소

조현측 포항수성사격장반대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이 국민권익위에 수성사격장의 완전폐쇄를 요구하는 고충민원 신청서를 전달하고 있다. 반대위 제공 조현측 포항수성사격장반대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이 국민권익위에 수성사격장의 완전폐쇄를 요구하는 고충민원 신청서를 전달하고 있다. 반대위 제공

주한미군 아파치헬기 사격훈련으로 촉발된 경북 포항 수성사격장 갈등(매일신문 19일자 6면 등)과 관련, 인근 주민들이 국민권익위에 사격장 완전 폐쇄를 위한 중재를 요청했다.

19일 수성사격장(남구 장기면) 인근 주민들로 구성된 포항수성사격장반대대책위원회(이하 반대위)는 세종정부청사에 있는 국민권익위원회를 방문했다.

이날 반대위는 안준호 국민권익위원회 고충처리국장을 만나 주한미군 아파치헬기 사격훈련으로 인한 그 간의 피해를 호소하고, 수성사격장의 완전폐쇄를 위한 고충민원을 신청했다.

이 자리에서 반대위는 "장기면민들은 수성사격장이 처음 들어선 뒤 지난 60여 년간 육군, 해군, 방산업체의 연중 계속되는 사격훈련로 소음·진동·산불 등 극심한 불안감과 공포를 느끼고 있다"면서 "육체적, 정신적 피해는 물론 물질적 피해까지 끊임없이 속출하는 상황을 더 이상 참을 수 없다"고 말했다.

또한, 반대위는 고충민원 신청과 함께 수성사격장 완전폐쇄와 주한미군 아파치헬기 사격훈련 취소를 요구하는 주민 서명서도 함께 제출했다.

해당 서명서에는 수성사격장이 있는 장기면 주민들은 물론, 인근 지역인 구룡포읍·동해면 주민들도 이름을 보태 총 2천800여 명이 뜻을 함께 했다.

조현측 반대위 대표위원장은 "지난해 11월 국방부의 주한미군 헬기사격훈련 유예결정에 당장의 물리적 충돌을 피할 수 있었지만, 지난 14일 아파치헬기가 수성사격장 일원에서 지형정찰비행을 시행하는 등 헬기사격훈련 재개를 위한 국방부의 의지는 여전하다"며 "각종 소음과 진동, 유탄의 위험 등 지역발전과 주민들의 기본 생활권을 침해하고 있는 수성사격장의 완전폐쇄와 주한미군 아파치헬기 사격훈련 취소를 위해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민권익위는 고충민원 접수에 따라 조만간 수성사격장 소음·진동 등 민원 사항 현장확인 및 자료 검토, 지역민과 국방부의 의견수렴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1960년 1월 설립된 수성사격장은 주로 포병 및 전차 사격훈련장으로 쓰였으나, 지난해 2월부터 경기도 포천에서 시행되던 주한미군 아파치헬기 사격훈련이 주민들과 상의없이 갑자기 단행되면서 극심한 반발이 일어났다.

수성사격장 주민들은 지난해 7월부터 항의집회와 사격장 앞 주 도로를 봉쇄하는 등 강경한 입장을 고수했으며, 국방부 역시 수차례 주민과의 간담회를 진행했으나 번번히 파행을 거듭했다.

결국 지난해 11월 국방부는 헬기 사격훈련을 잠정 중단하기로 하고 민관군협의체를 구성해 사태를 해결하기로 했으나 아직까지 뚜렷한 해법을 찾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