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훈 수성구의원, 민주당 탈당…"내로남불 여당에 실망"

김부겸 의원 열정에 감복해 민주당 입당, 편가르기에만 몰두 정부여당에 실망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백종훈 수성구의원. 수성구의회 제공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백종훈 수성구의원. 수성구의회 제공

백종훈(사진) 더불어민주당 수성구의원(고산1·2·3동)이 13일 민주당을 탈당했다.

백 구의원은 이날 등기우편으로 민주당 중앙당사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백 구의원은 매일신문과의 통화에서 "민주당이라면 국민들을 하나로 합치는 부분이 있어야 하는데 내 편은 옳고 다른 편은 틀렸다고 말하는 모습에서 실망이 컸다"며 탈당의 이유를 밝혔다.

백 구의원은 탈당계 제출 이후 보도자료를 통해 구체적인 탈당의 심경을 밝혔다. 그는 "특정 정당으로 과도하게 쏠려 있고 정체돼 있던 대구 정치구도를 바꾸기 위해 두 번의 낙선에도 도전하는 김부겸 전 의원의 열정에 감복했고, 그때까지만 해도 집권여당인 민주당이 국민들을 위해서 진정으로 일하고, 소통과 화합을 통해서 국민통합을 이뤄내며, 적폐가 사라질 것이라고 믿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최근 펼쳐지는 정치구도에서 백 구의원은 민주당에 많은 실망감을 느꼈다고 토로했다. 그는 "정당과 이념을 떠나서 대한민국 모두의 대통령이 되겠다는 약속은 지켜지지 못했고, 이미 옳고 그름이 아닌 네 편이냐 내 편이냐가 더 중요한 당과 대통령의 지지자들로 인해 그토록 우리를 지지했던 국민들의 사랑은 조금씩 멀어져 갔다"고 했다. 이어 "결국 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친문이니 비문이니 하면서 라인과 계파가 다르다는 이유로 기회를 주지 않는 민주당은 더 이상 안 된다고 생각했다"고 지적했다.

백 구의원은 "향후 무소속 의원 신분으로, 고산1·2·3동 지역 주민들과 수성구민들에게 어떻게 봉사 해야 할지 고민하고 주민들의 이야기도 듣겠다"고 밝혔다.

백 구의원의 탈당으로 수성구의회는 민주당과 국민의힘 소속 의원이 각각 9명, 정의당 1명, 무소속 1명으로 바뀌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