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일 동선도 공개?…市 방역지침 도넘은 사생활 침해 논란

대구시, 요양병원 등 감염취약시설 107곳 방역 지침 강화
시설 종사자들, "퇴근한 뒤에도 동선 공개하는 건 사생활 침해"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광주 광산구 효정요양병원에서 지난 3일 오후 119구급차가 확진자를 외부 치료시설로 이송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광주 광산구 효정요양병원에서 지난 3일 오후 119구급차가 확진자를 외부 치료시설로 이송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근 대구시가 요양·정신병원 등 코로나19 고위험시설의 방역을 강화하면서 '사생활 침해' 반발이 나오고 있다. 근무시간 외 동선까지 방역당국에 공개하는 것은 과도한 인권 침해라는 주장이다.

서울, 광주, 전북 등 전국적으로 요양병원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자 대구시는 지난 11일부터 요양병원과 정신병원, 정신재활시설 등 감염취약시설 107곳의 방역 지침을 강화했다. 시설 근무자들의 지침도 강화됐는데, 별도 방역지침이 나올 때까지 사적 모임을 제한하고, 퇴근 후 휴가·공휴일에 다녀간 장소를 담당 공무원에게 보고해야 한다.

하지만 일부 종사자들은 근무시간 외 동선 공개는 '사생활 침해'이며, 퇴근 후 언제 어디서 누구를 만났는지 상세하게 밝혀야 해 부담스럽다는 입장이다.

대구 달성군 한 병원 관계자는 "퇴근 후 동선 파악이 안되니 전날 갔던 장소와 만난 사람을 다음날 오전에 적어내라고 했다"며 "가족 외 만난 사람들이 누구인지, 언제 어디서 왜 만났는지 매일 세세하게 보고해야 한다"고 했다.

다른 관계자는 "통제나 다름없는 지침이 추가돼 일부 직원들은 퇴사 이야기까지 한다"며 "행여 문제 발생시 책임 추궁이 있을까봐 거부할 수도 없다"고 했다.

달성군 보건소 관계자는 "확진자도 없는데 동선을 모두 공개하라는 것은 현실과 맞지 않다. 병원측이 반발할까봐 현장 점검 직원들도 난감하다"고 했다.

대구시 보건정책과 관계자는 "요양·정신병원에 고위험 환자들이 있어 강한 규제로 이어진 것"이라며 "조치가 과하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전국적 확산세가 진정되기 전까지는 지침을 시행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