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우롱한 '김해신공항 백지화' 취소하라"

통합신공항 시민추진단 규탄 대회
24일 대통령·국무총리·국토부 장관에 전할 항의문 채택
"꼴찌 평가받은 가덕도 신공항 추진 안 돼" 경고

24일 오후 대구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김해신공항 백지화 규탄대회'에서 대회를 주최한 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 관계자들이 가덕도 신공항의 절대 불가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오후 대구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김해신공항 백지화 규탄대회'에서 대회를 주최한 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 관계자들이 가덕도 신공항의 절대 불가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이하 시민추진단)은 24일 대구상공회의소에서 국무총리실 산하 검증위원회의 김해신공항 백지화 발표 취소와 부산·울산·경남의 가덕도 신공항 추진 중단을 촉구하는 규탄대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시민추진단의 집행위원과 자문위원뿐 아니라 광주·수원의 공항 이전 시민단체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시민추진단은 대통령과 국무총리, 국토교통부 장관 등에게 전달할 항의문을 통해 "김해신공항 재검증 발표를 보고 허탈감을 넘어 끓어오르는 분노를 참을 수 없다"며 "대구경북민은 물론 전국민을 우롱하는 이번 결정을 즉각 취소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밝혔다.

서홍명 시민추진단 집행위원장은 성명서를 통해 "꼴찌 평가를 받았고 건설이 불투명한 지역인 가덕도 신공항을 고집한다면 520만 대구경북 시·도민은 좌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